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시아·캐나다 등 6개국, WFP 통해 1천만달러 대북 식량지원"

송고시간2020-12-30 09:40

beta

올해 러시아와 캐나다, 스위스 등 6개국이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해 북한에 1천만 달러 규모의 식량 지원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30일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이 집계한 대북 지원 현황 자료를 보면 올해 러시아와 캐나다, 스위스, 스웨덴, 노르웨이, 불가리아 6개국이 WFP의 대북 식량 지원 사업에 총 1천50만 달러(약 114억 원)를 지원했다.

유엔 산하 식량농업기구(FAO)는 최근 보고서에서 해수면의 온도가 평년보다 낮은 '라니냐' 현상으로 북한의 내년 작황이 타격을 입을 것으로 전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유엔 식량농업기구 "북한, 라니냐 고위험국…내년 6∼7월 작황 우려"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올해 러시아와 캐나다, 스위스 등 6개국이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해 북한에 1천만 달러 규모의 식량 지원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30일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이 집계한 대북 지원 현황 자료를 보면 올해 러시아와 캐나다, 스위스, 스웨덴, 노르웨이, 불가리아 6개국이 WFP의 대북 식량 지원 사업에 총 1천50만 달러(약 114억 원)를 지원했다.

이들 국가의 지원액은 모두 집행이 완료됐다고 OCHA는 밝혔다.

국가별로는 스위스가 522만 달러(약 56억 원), 러시아 300만 달러(약 32억 원), 스웨덴 104만 달러(약 11억 원), 노르웨이 68만 달러(약 7억 원), 캐나다 55만 달러(약 6억 원), 불가리아 5천600 달러(약 600만 원) 등이다.

이런 가운데 유엔 산하 식량농업기구(FAO)는 최근 보고서에서 해수면의 온도가 평년보다 낮은 '라니냐' 현상으로 북한의 내년 작황이 타격을 입을 것으로 전망했다.

보고서는 북한을 라니냐 현상으로 인한 식량안보 고위험 국가로 지정하고, 내년 4월까지 북한 기후가 평년보다 건조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에 따라 내년 6∼7월에 수확되는 밀과 보리, 감자 작황에 영향이 있을 것으로 우려했다.

보고서는 "밀과 보리, 감자는 북한의 총 곡물 수확량의 10%가량만을 차지해 비교적 비중이 작지만, 내년 춘궁기의 식량안보에는 매우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미 북한 인구 상당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으로 식량 섭취량이 낮은 수준"이라고 진단했다.

북한, 코로나19 사태 정리한 특집 프로그램 방영
북한, 코로나19 사태 정리한 특집 프로그램 방영

(서울=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는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총정리한 특집 프로그램을 방영했다. [조선중앙TV 화면] 2020.12.25
[국내에서만 사용 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한편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은 북한에 코로나19 백신을 지원할 계획이 없다는 내용의 국제기구 및 대북 지원단체와의 인터뷰 내용을 전했다.

국경없는의사회는 RFA와 인터뷰에서 "우리는 내년 북한에 코로나19 백신을 공급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고, 유엔아동기금(UNICEF) 대변인은 "코로나19 백신이 북한에 어떤 방식으로 보급될지를 논의하기는 이르다"고 답했다.

'코로나19 위협'에도 백두산 답사 재개! 북한 속내는?

유튜브로 보기

o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