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경화 "동북아 방역협력체, 한반도 평화에 기여…북 참여 기대"

송고시간2020-12-30 07:56

beta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가 육성할 포용적 협력과 연대의 정신이 한반도와 동북아, 그 외 지역에 평화와 번영의 기반을 마련하려는 노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지난 29일 저녁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를 출범시키는 역내 국가 간 첫 실무 화상회의 환영사에서 "가까운 미래에 이 협력체에 북한을 환영할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강 장관은 "남북한은 생명과 안전에 있어서 하나의 공동체로 묶여있으며 전염병과 자연재해 같은 공동 위협에 영향을 받는다"며 "북한의 참여는 북한은 물론 모든 인접국의 공중보건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협력체, 한·미·중·러·몽골 5개국 참여로 출범…일본은 검토

(서울=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왼쪽 및 아래 화면)이 29일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를 출범시키는 역내 국가 간 첫 실무 화상회의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2020.12.30 [외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왼쪽 및 아래 화면)이 29일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를 출범시키는 역내 국가 간 첫 실무 화상회의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2020.12.30 [외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가 육성할 포용적 협력과 연대의 정신이 한반도와 동북아, 그 외 지역에 평화와 번영의 기반을 마련하려는 노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지난 29일 저녁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를 출범시키는 역내 국가 간 첫 실무 화상회의 환영사에서 "가까운 미래에 이 협력체에 북한을 환영할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강 장관은 "남북한은 생명과 안전에 있어서 하나의 공동체로 묶여있으며 전염병과 자연재해 같은 공동 위협에 영향을 받는다"며 "북한의 참여는 북한은 물론 모든 인접국의 공중보건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월 23일 제75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제안한 협력체는 이날 한국, 미국, 중국, 러시아, 몽골 5개국 외교·보건 과장급 당국자와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출범했다.

당초 정부 구상에 포함됐던 북한은 협력체 제안에 응하지 않고 있으며, 일본은 참여를 검토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각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모범사례를 공유하고, 초국경적 보건안보 위기에 대비한 역내 협력 방안과 정책적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또 협력 국가와 범위를 확대하고 논의를 정례화하는 등 지역협력을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해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