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성남시 부정채용 의혹' 수사 본격화…신고자 소환조사

송고시간2020-12-29 19:50

beta

성남시가 은수미 시장 선거캠프 출신 인사들을 대거 부정 채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경찰이 수사를 본격화하고 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29일 은 시장의 비서관으로 일하다 지난 3월 사직한 이모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5시간 동안 조사했다.

조사를 마친 이씨는 연합뉴스 통화에서 "권익위에 낸 수백 장 분량의 신고서를 경찰에도 제출했고, 관련 내용 위주로 질의응답을 했다"며 "경찰의 수사 의지가 강력하고, 수사 속도가 매우 빨라질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은수미 시장 전 비서관 "경기남부청에 부정채용 증거자료 제출"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최종호 기자 = 성남시가 은수미 시장 선거캠프 출신 인사들을 대거 부정 채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경찰이 수사를 본격화하고 있다.

참고인조사 출석한 은수미 성남시장 전 비서관
참고인조사 출석한 은수미 성남시장 전 비서관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은수미 성남시장 선거캠프 출신들이 성남시와 산하 기관에 대거 부정 채용됐다는 의혹을 제기한 은 시장의 전 비서관이 2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하며 발언하고 있다. 2020.12.29 xanadu@yna.co.kr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29일 은 시장의 비서관으로 일하다 지난 3월 사직한 이모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5시간 동안 조사했다.

이씨는 지난달 25일 국민권익위원회에 은 시장의 캠프 출신 27명(캠프 인사의 가족·지인 2명 포함) 등 33명이 성남시와 시립도서관, 성남문화재단·성남시자원봉사센터 등 산하기관에 부정 채용됐다는 내용의 '성남시 공공기관 채용 비리 신고서'를 낸 인물이다.

조사를 마친 이씨는 연합뉴스 통화에서 "권익위에 낸 수백 장 분량의 신고서를 경찰에도 제출했고, 관련 내용 위주로 질의응답을 했다"며 "경찰의 수사 의지가 강력하고, 수사 속도가 매우 빨라질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경찰에서 참고인 조사를 계속할 것으로 보인다. 오늘 부정 채용을 뒷받침하는 일부 증거를 제출했고, 추가로 자료를 낼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씨는 경찰에 제출한 증거자료가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이씨는 이날 조사에 앞서 "은 시장 측에 그동안 내가 한 측근 비리 보고를 묵살한 것에 대한 사과와 부정 채용자들을 6개월 내 퇴사 조치하도록 요구했지만, 침묵으로 일관해 공익신고했다"는 취지의 입장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라 아무 말도 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은수미 성남시장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은수미 성남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편 이씨의 권익위 신고에 앞서 지난 9월 은 시장 선거캠프 자원봉사자 출신 7명이 시립 서현도서관 공무직에 부정 채용됐다는 의혹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통해 제기됐다.

성남시의회 국민의힘은 권익위 신고 및 청와대 국민청원 등을 바탕으로 은 시장과 선거캠프 관계자들을 직권남용, 채용 절차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 위반, 지방공무원법 위반,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고발해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이다.

zorb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