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일, 상호 대사 교체 곧 동의할 듯…외교부 "좋은 분위기"

송고시간2020-12-29 16:39

beta

강제징용 배상 판결 문제 등을 둘러싼 한일 갈등이 지속되는 가운데서도 신임 주일 한국대사와 주한 일본대사 임명은 순조롭게 이뤄질 전망이다.

29일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강창일 주일 한국대사 내정자에 대한 일본 정부의 아그레망(외교 사절 파견에 대한 주재국의 동의) 부여가 조만간 이뤄질 전망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양 대사 임명과 관련해 "한일 간 긴밀하게 소통이 돼왔다"며 "(아그레망 부여를) 너무 어렵거나 비관적으로 생각할 필요가 없을 것 같다. 좋은 분위기에서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부, 위안부 합의 5주년에 "일, 스스로 밝힌 사죄 정신에 부응해야"

인사하는 강창일 주일대사 내정자
인사하는 강창일 주일대사 내정자

강창일 주일대사 내정자가 2020년 12월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 일식당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한반도 태스크포스(TF) 초청, 현안 간담회에 참석해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강제징용 배상 판결 문제 등을 둘러싼 한일 갈등이 지속되는 가운데서도 신임 주일 한국대사와 주한 일본대사 임명은 순조롭게 이뤄질 전망이다.

29일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강창일 주일 한국대사 내정자에 대한 일본 정부의 아그레망(외교 사절 파견에 대한 주재국의 동의) 부여가 조만간 이뤄질 전망이다.

한일의원연맹 회장 출신인 강 대사의 내정은 문재인 대통령의 한일관계 개선 의지가 반영된 인사라는 평가에도 불구하고 일본 우익 신문 등이 그의 과거 발언을 문제 삼으면서 아그레망이 늦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이에 따라 도미타 고지 주한 일본대사의 후임으로 알려진 아이보시 고이치 내정자에 대한 아그레망도 함께 지연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으나 정부는 임명 동의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갈등 양상이 외교 사절 임명이라는 가장 기본적인 외교 절차로까지 확산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로 해석된다.

외교부 당국자는 양 대사 임명과 관련해 "한일 간 긴밀하게 소통이 돼왔다"며 "(아그레망 부여를) 너무 어렵거나 비관적으로 생각할 필요가 없을 것 같다. 좋은 분위기에서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한일 위안부 합의 5주년을 맞아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을 비롯한 일본 측이 한국의 합의 이행을 촉구하자 위안부 문제 해결의 근본적인 책임이 일본에 있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2015년 위안부 합의는 피해자 중심 접근이 결여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의 진정한 해결이 될 수 없다는 것이 국내외의 평가"라고 말했다.

최 대변인은 "문제의 진정한 해결을 위해서는 일본 정부가 스스로 표명한 바 있는 책임 통감과 사죄·반성의 정신에 부응하는 행보를 자발적으로 보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