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의 "박원순 빈손수사 경찰 유감…2차 가해 난무 분노"

송고시간2020-12-29 16:06

beta

정의당은 29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사망과 관련한 성추행 의혹에 경찰이 불기소 의견으로 수사를 마무리한 데 대해 "'빈손' 수사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조혜민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경찰은 조사 결과 규명된 사실에 대해 일절 언급하지 않았고, 추행 방조 건과 관련해서도 검찰에 공을 넘겼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경찰 수사 결과를 두고 전 서울시장 측근들은 위력 성폭력이 없었던 것처럼 '가혹한 낙인', '피눈물 나는 고통' 운운한다"며 "2차 가해가 난무하는 지금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제 검찰의 시간…책임 있게 제 역할 하라"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정의당은 29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사망과 관련한 성추행 의혹에 경찰이 불기소 의견으로 수사를 마무리한 데 대해 "'빈손' 수사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정의당 조혜민 대변인(오른쪽)
정의당 조혜민 대변인(오른쪽)

[연합뉴스 자료사진]

조혜민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경찰은 조사 결과 규명된 사실에 대해 일절 언급하지 않았고, 추행 방조 건과 관련해서도 검찰에 공을 넘겼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경찰 수사 결과를 두고 전 서울시장 측근들은 위력 성폭력이 없었던 것처럼 '가혹한 낙인', '피눈물 나는 고통' 운운한다"며 "2차 가해가 난무하는 지금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피해자의 용기 낸 고발이 더는 무책임하게 방치돼선 안 된다"며 "이제 검찰의 시간이다. 책임 있게 제 역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2vs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