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환경련 "최근 7년 화학사고 최다 기업은 LG·SK·롯데"

송고시간2020-12-29 15:30

beta

환경운동연합은 29일 화학물질안전원 자료와 언론 보도를 바탕으로 최근 5년간 국내에서 발생한 화학사고 613건을 분석한 결과 LG·SK·롯데그룹에서 사고가 빈발했다고 밝혔다.

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이 기간에 LG그룹이 모두 13건으로 가장 많았고 SK그룹 8건, 롯데그룹 8건 등의 순이었다.

환경운동연합 관계자는 "화학물질 배출량·이동량이 클수록 사고가 자주 발생하고 있음에도 취급량이 개략적 범주로만 공개되고 있어 지역 주민의 알권리가 침해된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화학사고
화학사고

[울산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환경운동연합은 29일 화학물질안전원 자료와 언론 보도를 바탕으로 최근 7년간 국내에서 발생한 화학사고 613건을 분석한 결과 LG·SK·롯데그룹에서 사고가 빈발했다고 밝혔다.

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이 기간에 LG그룹이 모두 13건으로 가장 많았고 SK그룹 8건, 롯데그룹 8건 등의 순이었다.

LG그룹의 경우 지난 5월 LG디스플레이 구미공장 화학물질 누출 사고와 LG화학 대산공장 촉매센터 화재 등 올해만 사고 4건이 발생했다.

SK실트론에서는 지난해 밸브 점검 중 수산화칼륨 누출로 1명이 다쳤고, 충남 서산 대산단지의 롯데케미칼 공장에서는 올해 3월 배관 폭발사고로 56명의 부상자가 나왔다.

이밖에 지난 5년간 폭발·누출 등 화학사고가 3건 이상 발생한 기업은 16곳, 2건 이상인 기업은 26곳으로 집계됐다.

환경운동연합 관계자는 "화학물질 배출량·이동량이 클수록 사고가 자주 발생하고 있음에도 취급량이 개략적 범주로만 공개되고 있어 지역 주민의 알권리가 침해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신동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으로 정부는 화학물질 취급시설 검사를 유예하고, 경제단체는 기업 부담을 이유로 화학안전정책 완화를 주장하고 있다"며 "정부와 기업은 화학물질 안전관리를 후퇴시키는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환경운동연합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환경운동연합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xi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