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한파에도…'전주 얼굴 없는 천사'가 올해도 왔다(종합)

송고시간2020-12-29 15:03

beta

'전주 얼굴 없는 천사'가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왔다.

지난해 성금 절도 사건으로 얼굴 없는 천사의 기부가 위축될 것이라는 우려도 있었지만, 올해도 예년처럼 이웃 사랑을 실천했다.

29일 전주시에 따르면 오전 11시 24분께 "인근 교회에 성금을 놓았으니 확인해보라"는 남성의 전화가 완산구 노송동주민센터로 걸려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올해 성금 7천12만여원…21년째 총 7억3천800여만원 기부

"코로나로 힘든 한 해도 이겨낼 거라 믿는다"는 글도 함께

21년째 이어지는 전주 '얼굴 없는 천사'
21년째 이어지는 전주 '얼굴 없는 천사'

(전주=연합뉴스) 29일 전북 전주시 노송동주민센터 관계자들이 '얼굴 없는 천사'가 두고 간 성금을 확인하고 있다. 2020.12.29 [전북사진기자단. 재판매 및 DB금지] warm@yna.co.kr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전주 얼굴 없는 천사'가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왔다.

지난해 성금 절도 사건으로 얼굴 없는 천사의 기부가 위축될 것이라는 우려도 있었지만, 올해도 예년처럼 이웃 사랑을 실천했다.

29일 전주시에 따르면 오전 11시 24분께 "인근 교회에 성금을 놓았으니 확인해보라"는 남성의 전화가 완산구 노송동주민센터로 걸려왔다.

주민센터 직원은 이곳에서 돈다발이 든 상자를 발견했다.

상자에는 늘 그렇듯 돼지저금통과 5만원권 현금다발, 메시지가 적힌 종이가 들어있었다.

종이에는 '지난해 저로 인한 소동이 일어나서 죄송합니다. 코로나로 인하여 힘들었던 한해였습니다. 이겨내실 거라 믿습니다. 소년·소녀 가장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감사합니다'라고 적혀 있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ofcnOZMLPMc

5만원권 지폐 1천400장과 돼지저금통에서 나온 동전을 합하니 7천12만 8천980원이었다.

천사의 누적 성금은 올해로 7억3천863만 3천150원이 됐다.

얼굴 없는 천사의 선행은 2000년부터 시작돼 올해로 21년째 이어졌다.

정문구 노송동주민자치센터 동장은 "작년에 불미스러운 사건이 발생해 걱정했는데 올해도 천사가 귀한 발걸음을 해 감사하다"며 "감사한 선물을 힘든 주민들에게 도움이 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 이겨낼 것'…전주 '얼굴 없는 천사'의 메시지
'코로나 이겨낼 것'…전주 '얼굴 없는 천사'의 메시지

(전주=연합뉴스) 29일 전북 전주시 노송동주민센터에서 관계자들이 '얼굴 없는 천사'가 두고간 성금을 확인하고 있다. 2020.12.29 [전북사진기자단. 재판매 및 DB금지] warm@yna.co.kr

얼굴 없는 천사는 2000년 4월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58만4천원을 놓고 간 것을 시작으로 매년 수천만원에서 1억원씩을 몰래 놓고 갔다.

자신의 이름과 얼굴을 단 한 번도 공개하지 않아 사람들은 그를 '얼굴 없는 천사'로 부른다.

천사가 내놓은 성금은 지금까지 전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노송동 지역의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쓰였다.

홀몸노인과 소년소녀가장, 조손가정 등 어려운 계층을 위해 써달라는 천사의 당부에 따른 것이다.

이에 대한 세인의 칭송 속에서, 지난해에는 절도범 2명의 범행으로 얼굴 없는 천사의 선행이 자칫 물거품이 될 뻔도 했다.

절도범들은 지난해 12월 30일 오전 10시께 전주시 완산구 노송동주민센터 뒤편에서 얼굴 없는 천사가 두고 간 기부금 6천여만원을 훔쳐 충남 지역으로 달아났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은 천사로 추정되는 남성이 돈을 두고 가기만을 기다렸다가 범행을 저질렀다.

경찰은 성금을 되찾아 노송동주민센터로 고스란히 전달했다.

절도범들은 각각 징역 1년 6개월과 1년의 형량이 확정됐다.

전주시와 노송동주민자치센터는 지난해와 같은 도난사고에 대비해 올해 센터와 주변에 CCTV를 보강 설치하고 경찰에 순찰 협조를 요청했다.

d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