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주에 글로벌힐링타운 들어선다…2년간 132억원 투입

송고시간2020-12-29 14:04

beta

경북 영주에 호텔과 특산물제품 공장이 있는 글로벌힐링타운이 생긴다.

영주시는 29일 시청 회의실에서 ㈜정우(대표 우연희)와 132억원 투자를 골자로 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장욱현 시장은 "영주 특산물을 이용한 제품을 생산하는 공장과 관광호텔이 들어서면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본다"며 "힐링타운 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하도록 행·재정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진생베리 제품 공장과 관광호텔 설립

영주시는 29일 시청 회의실에서 ㈜정우와 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영주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영주시는 29일 시청 회의실에서 ㈜정우와 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영주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영주=연합뉴스) 김효중 기자 = 경북 영주에 호텔과 특산물제품 공장이 있는 글로벌힐링타운이 생긴다.

영주시는 29일 시청 회의실에서 ㈜정우(대표 우연희)와 132억원 투자를 골자로 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정우는 풍기읍 미곡리에 글로벌힐링타운을 만들려고 우 대표가 올해 설립한 법인이다.

이에 따라 정우는 2021년부터 2년 동안 60억원을 들여 진생베리 제품 생산·판매·유통을 위한 공장을 짓는다.

또 72억원으로 3개동 60실짜리 관광호텔을 건립하는 등으로 40명 이상 고용할 계획이다.

장욱현 시장은 "영주 특산물을 이용한 제품을 생산하는 공장과 관광호텔이 들어서면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본다"며 "힐링타운 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하도록 행·재정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kimh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