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성주 사드 기지 주민들 특별사면 조치에도 '시큰둥'

송고시간2020-12-29 11:46

beta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기지에 대한 반대 시위 주민에게 29일 특별사면 조치가 내려지자 주민들은 사면 대상자 파악에 나섰다.

주민, 사드를 반대하는 소성리 종합상황실은 반대 시위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주민 일부가 사면 대상에 포함됐을 것으로 예상했다.

주민은 정부 사드 배치 진행으로 갈등이 계속 발생했다는 이유로 특별사면에 대해 호응하지 않는 분위기를 보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상자 파악 나서…대변인 "사면한다고 화해되는 게 아니다"

사드 반대 주민들
사드 반대 주민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성주=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기지에 대한 반대 시위 주민에게 29일 특별사면 조처가 내려지자 주민들은 사면 대상자 파악에 나섰다.

주민, 사드를 반대하는 소성리 종합상황실은 반대 시위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주민 일부가 사면 대상에 포함됐을 것으로 예상했다.

또 주민 약 20명은 벌금형을 선고받아 특별사면 대상이 아닌 것으로 봤다.

주민은 정부 사드 배치 진행으로 갈등이 계속 발생했다는 이유로 특별사면에 대해 호응하지 않는 분위기를 보였다.

강현욱 소성리 종합상황실 대변인은 "집행유예 주민을 특별사면해 준다고 해서 화해가 되는 게 아니다"며 "사드 기지 갈등 원인을 근본적으로 없애야 한다"고 말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EcvGrVdaNuw

par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