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성년자 상습 강간 40대 징역 7년…전자발찌는 기각

송고시간2020-12-29 11:32

beta

미성년자를 여덟 차례 강간하고, 성 착취물까지 제작한 40대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제주지법 형사2부(재판장 장찬수 부장판사)는 미성년자의제강간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박모(46)씨에게 징역 7년을 선고하고 신상정보 공개,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취업제한 등을 명했다고 29일 밝혔다.

검찰 공소사실에 따르면 박씨는 지난해 11월 제주시의 한 편의점에서 당시 10살인 A양에게 현금 1만원을 주고 호감을 산 뒤 자신의 트럭으로 데려가 강간하는 등 올해 7월까지 8회에 걸쳐 13세 미만 미성년자를 의제강간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제주지법 "죄질 나쁘지만, 징역형 등으로도 교정 효과"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미성년자를 여덟 차례 강간하고, 성 착취물까지 제작한 40대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하지만 검찰에서 청구한 전자발찌 부착 명령은 징역형 등 선고만으로도 교정 효과가 있다며 기각해 논란이 예상된다.

"제2의 조두순 막아야"…추가 대책도 추진 (CG)
"제2의 조두순 막아야"…추가 대책도 추진 (CG)

[연합뉴스TV 제공]

제주지법 형사2부(재판장 장찬수 부장판사)는 미성년자의제강간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박모(46)씨에게 징역 7년을 선고하고 신상정보 공개,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취업제한 등을 명했다고 29일 밝혔다.

검찰이 청구한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 명령은 기각했다.

검찰 공소사실에 따르면 박씨는 지난해 11월 제주시의 한 편의점에서 당시 10살인 A양에게 현금 1만원을 주고 호감을 산 뒤 자신의 트럭으로 데려가 강간하는 등 올해 7월까지 8회에 걸쳐 13세 미만 미성년자를 의제강간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지난해 12월에는 휴대전화 카메라로 강간 피해 장면을 촬영한 혐의도 받는다.

재판부는 "이 사건 각 범행은 미성년 피해자를 여러 차례 간음하고, 아동이용음란물을 제작한 것으로 범행 경위와 수법, 횟수 등에 비춰 죄질이 매우 나쁘고 비난 가능성도 크다"면서도 "피고인이 반성하는 점, 피해자와 합의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앞서 검찰은 "피고인은 19세 미만의 사람에 대해 성폭력 범죄를 2회 이상 저질러 습벽이 인정되는 사람으로서 성폭력 범죄를 다시 범할 위험성이 있다"며 재판부에 전자발찌 부착명령을 청구했다.

재판부는 "징역형의 선고와 보호관찰 명령, 성폭력 치료프로그램의 이수, 취업제한명령 등으로 재범 방지와 교정에 상당한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자발찌 부착 명령 기각 사유를 설명했다.

jiho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