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종시 다솜리에 스마트 건강도시…7천400가구 공급

송고시간2020-12-29 09:55

beta

세종시 다솜리(5-2 생활권)에 스마트시티 기술과 헬스케어 기술이 결합한 스마트 건강 도시가 구축된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행복청)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다솜리의 마스터플랜인 지구단위계획을 수립했다고 29일 밝혔다.

행복청과 LH는 다솜리에 미래 변화를 준비하는 '스마트 헬시 시티'(Smart Healthy City)를 구축하기로 하고 생활권 내 3개 권역(복합커뮤니티·헬스케어·케어팜 권역)에 대한 특화계획을 세웠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23년부터 주택 분양…보행 중심·의료 특화 도시로 조성

5생활권 전경 사진
5생활권 전경 사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세종시 다솜리(5-2 생활권)에 스마트시티 기술과 헬스케어 기술이 결합한 스마트 건강 도시가 구축된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행복청)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다솜리의 마스터플랜인 지구단위계획을 수립했다고 29일 밝혔다.

다솜리는 합강리(5-1 생활권)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와 인접한 생활권으로 면적은 179만㎡, 계획 인구는 1만7천명에 달한다.

행복청과 LH는 다솜리에 미래 변화를 준비하는 '스마트 헬시 시티'(Smart Healthy City)를 구축하기로 하고 생활권 내 3개 권역(복합커뮤니티·헬스케어·케어팜 권역)에 대한 특화계획을 세웠다.

5-2 생활권 개발 개념도
5-2 생활권 개발 개념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생활권 중심에 있는 복합커뮤니티 권역에는 기존 학교와 공원 등이 결합한 복합커뮤니티 단지에 주거와 상가 기능을 추가해 조성한다.

유아부터 노인까지 전 연령층을 대상으로 보육·의료·복지·문화체육 등 통합 서비스를 제공한다.

보행 중심 권역으로 조성해 상가 주변 도로에 차 없는 거리를 만들고 광장과 보행로, 중저층 소규모 주택과 상가 등을 배치한다.

생활권 남측 헬스케어 권역은 민간 부문 의료·산업·연구 기능과 함께 의료 특화 광역복지센터·스마트 케어 공공주택 등 공공 부문 의료·복지 기능을 맡게 된다.

생활권 북측 케어팜 권역은 도시 농업과 여가·힐링 중심 주거를 결합한 도심 속 전원형 주거단지로 조성돼 4층 이하 저층주택과 치유 농장, 도시농업공원 등이 들어선다.

행복청은 2022년 다솜리 부지조성 공사에 들어가 이르면 2023년 하반기부터 주택을 분양할 계획이다. 전체 공급 규모는 7천400가구에 달한다.

중산층이 거주할 수 있는 형태 등 다양한 유형의 임대주택을 기존 생활권의 2배 수준(1천766가구)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j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