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쌍용차 연말까지 평택공장 정상 가동…"계약고객 제공 차질 無"(종합)

송고시간2020-12-29 14:23

beta

협력업체의 부품 납품 거부로 이틀간 평택공장의 문을 닫았던 쌍용차[003620]가 일단 공장 가동을 재개했다.

쌍용차는 29일 오후 "계약 고객에게 차량을 제공하기 위해 긴급히 부품을 조달해 라인 운영을 정상적으로 가동한다"고 밝혔다.

쌍용차는 이날 오전 재고 물량으로 공장 라인을 부분 가동한 데 이어 이날 오후부터 나머지 필요한 부품을 조달받아 공장을 정상 가동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협력업체의 부품 납품 거부로 이틀간 평택공장의 문을 닫았던 쌍용차[003620]가 일단 공장 가동을 재개했다.

쌍용차는 29일 오후 "계약 고객에게 차량을 제공하기 위해 긴급히 부품을 조달해 라인 운영을 정상적으로 가동한다"고 밝혔다.

쌍용차는 이날 오전 재고 물량으로 공장 라인을 부분 가동한 데 이어 이날 오후부터 나머지 필요한 부품을 조달받아 공장을 정상 가동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부품 납품을 거부하고 현재 쌍용차와 협의 중인 부품업체들이 연말까지 계약 고객에게 차량을 인도할 수 있도록 재고 물량을 납품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다만 이는 연말에 국한된 상황으로, 이후 부품 공급에 대해서는 여전히 협의 중이어서 새해 공장 가동 여부는 아직 불투명하다.

쌍용차 평택공장 정문
쌍용차 평택공장 정문

[연합뉴스 자료사진]

앞서 쌍용차는 현대모비스[012330](헤드램프)와 S&T중공업(차축 어셈블리), LG하우시스[108670](범퍼), 보그워너오창(T/C 어셈블리), 콘티넨탈오토모티브(콤비 미터) 등 5개 협력사의 납품 거부로 24일과 28일 이틀간 평택공장의 생산을 중단했다.

이중 현대모비스와 S&T중공업은 이날부터 부품 공급을 재개하기로 했으나 나머지 업체들은 아직 납품 재개를 결정하지 않은 상태다.

쌍용차는 나머지 협력사들과 협의를 지속해 새해에도 공장 가동에 차질이 없도록 할 방침이다.

한편 전날 서울회생법원은 쌍용차가 신청한 자율 구조조정 지원(ARS) 프로그램을 받아들여 법인 회생 절차 개시 결정을 내년 2월28일까지 보류하기로 했다.

쌍용차는 2개월 동안 생산·판매 활동을 이어가며 미국 HAAH오토모티브와의 신규 투자 협상을 마무리해 유동성의 위기를 해소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부품 협력사의 납품 거부 등으로 공장이 정상 가동되지 않으면 이 같은 계획에도 차질이 생길 수밖에 없다. 쌍용차는 이틀간의 생산 중단으로 1천300대의 생산 손실을 본 것으로 알려졌다.

hanajj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