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코로나 신규 확진 2천400명…국회의원 사망자 첫 발생

송고시간2020-12-29 06:36

beta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코로나19 감염으로 현직 국회의원이 갑자기 사망하는 사례까지 나왔다.

29일 현지 공영방송 NHK 집계에 따르면 전날 일본 전역에서 확인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천400명이다.

현직 국회의원이 코로나19에 감염돼 사망한 사례도 처음으로 확인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확진자 발표 적은 월요일 기준 4주 연속 최다 기록

하타 참의원, PCR 검사 받으러 가던 중 갑자기 사망

코로나19 확산에도 붐비는 도쿄의 관광지
코로나19 확산에도 붐비는 도쿄의 관광지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확산하는 가운데 27일 오후 도쿄(東京)의 관광지인 센소지(淺草寺) 인근 상점가가 행락객으로 붐비고 있다. 2020.12.27 sewonlee@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코로나19 감염으로 현직 국회의원이 갑자기 사망하는 사례까지 나왔다.

29일 현지 공영방송 NHK 집계에 따르면 전날 일본 전역에서 확인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천400명이다.

주말 코로나19 검사 건수 감소 영향으로 다른 요일보다 감염자 수가 적게 발표되는 월요일 기준으로는 지난 7일 이후 4주 연속 최다 기록이었다.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2만4천488명으로 늘었다.

사망자는 전날 51명 늘어 3천338명이 됐다.

일본서 코로나19로 숨진 첫 현직 국회의원 하타 유이치로
일본서 코로나19로 숨진 첫 현직 국회의원 하타 유이치로

(도쿄 AP=연합뉴스)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려 사망한 첫 현직 국회의원인 하타 유이치로(53). 하타 입헌민주당 참의원 의원은 27일 오후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러 가던 중 상태가 급격히 악화한 뒤 병원에서 숨졌다고 일본 언론이 28일 보도했다.
사진은 지난 2012년 당시 국토교통상이었던 하타가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leekm@yna.co.kr

현직 국회의원이 코로나19에 감염돼 사망한 사례도 처음으로 확인됐다.

하타 유이치로(羽田雄一郞·53) 입헌민주당 참의원(상원) 의원은 지난 27일 도쿄의 한 병원에서 갑자기 숨졌고, 사망 후 코로나19 감염 사실이 확인됐다.

전날 후쿠야마 데쓰로(福山哲郞) 입헌민주당 간사장의 설명에 따르면 하타 의원은 가까운 사람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지난 24일 비서를 시켜 참의원 진료소에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을 수 있는 병원을 문의했다.

그날 밤 38.6℃까지 체온이 올랐다고 한다.

이튿날인 25일 인터넷으로 PCR 검사를 신청했지만, 이틀 후인 27일 오후로 예약이 잡혔다.

당일 검사를 받으러 비서가 운전한 차를 타고 병원으로 이동하면서 호흡이 가빠지자 "나 폐렴인가"라고 말한 뒤 대화가 끊어졌다고 한다.

비서가 차를 세우고 구급차를 불러 도쿄대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사망 판정을 받았다.

하타 의원은 당뇨병, 고지혈증, 고혈압 등의 기저질환을 갖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n8Gg_o1AME4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