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바백스, 미국서 5번째로 3단계 백신 임상시험 돌입

송고시간2020-12-29 03:42

beta

미국 제약회사 노바백스가 28일(현지시간) 미국과 멕시코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3단계 임상시험(3상)을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미국에서 3상에 돌입한 제약회사로는 화이자,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 존슨앤드존슨에 이어 5번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두 차례 연기후 3단계 시험…영국에선 이미 3상 진행 중

미국 메릴랜드주의 노바백스 본사
미국 메릴랜드주의 노바백스 본사

[EPA=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미국 제약회사 노바백스가 28일(현지시간) 미국과 멕시코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3단계 임상시험(3상)을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미국에서 3상에 돌입한 제약회사로는 화이자,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 존슨앤드존슨에 이어 5번째다.

CNN방송에 따르면 노바백스의 3상은 18세 이상 3만 명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참여자의 3분의 2는 21일 간격으로 두 차례 후보 백신을 접종하고, 나머지는 가짜 약(플라시보)을 투여받는다. 모든 투여자는 두 번째 접종 후 24개월간 모니터링을 받는다.

노바백스는 효능을 잘 관찰할 수 있도록 코로나19 전염률이 높은 지역에서 시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연령대별로 65세 이상이 최소 25%를 차지하고, 인종별로도 최소 15%가 흑인, 10~20%가 라틴계, 1~2%가 미국 원주민으로 구성되도록 할 방침이다.

노바백스는 현재 영국에서 3상,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2상을 각각 진행 중이며, 미국과 호주에선 그동안 1상과 2상을 진행해 왔다. 이들 결과는 내년 1분기에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노바백스는 당초 10월 중순 미국에서 3상에 들어갈 예정이었지만 백신 제조 공정 확대 문제로 두 차례 연기했다.

노바백스는 미국에 1억 회, 영국에 6천만 회 접종 분량을 제공하기로 한 상태다. 한국도 노바백스와 백신 구매 관련 협상을 하고 있다.

지금까지 미국에선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모더나가 만든 2개의 백신이 긴급사용을 승인받아 접종이 이뤄지고 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작년 9월 미국에서 3상에 들어갔고, 존슨앤드존슨은 1~2월 중 3상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jbr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