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WHO, 코로나 변이 대처 위한 유전체 염기서열 정보공유 강조

송고시간2020-12-29 03:13

beta

세계보건기구(WHO)는 새로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를 발견하고 대처할 수 있도록 전 세계가 유전체 염기서열(genomic sequencing) 정보 공유를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28일(현지시간)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최근 영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코로나19 변이가 발견된 점을 언급하며 "두 국가가 변이를 검사하고 추적한 데 감사를 표하고 싶다"고 운을 뗐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처음 보고된 지 약 1년이 됐다면서 내년에도 새로운 변이와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피로감 같은 도전과 과제가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세계보건기구(WHO)는 새로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를 발견하고 대처할 수 있도록 전 세계가 유전체 염기서열(genomic sequencing) 정보 공유를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28일(현지시간)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최근 영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코로나19 변이가 발견된 점을 언급하며 "두 국가가 변이를 검사하고 추적한 데 감사를 표하고 싶다"고 운을 뗐다.

그는 "국가들이 효과적으로 (바이러스를) 찾고 검사할 때만 변이에 대처할 전략을 조절할 수 있을 것"이라며 "우리는 새로운 과학적 발견을 투명하게 공유한 국가들이 비난받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처음 보고된 지 약 1년이 됐다면서 내년에도 새로운 변이와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피로감 같은 도전과 과제가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나 그는 "우리 중 누구도 혼자서 팬데믹을 종식할 수 없지만 함께하면 종식할 수 있다"며 "다가오는 해에는 백신이 공정하고 공평하게 공유돼 함께 이 전염병을 종식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