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미포조선 올해 임단협 잠정합의…기본급 동결

송고시간2020-12-28 16:36

beta

현대미포조선 노사가 28일 새해를 불과 나흘 앞두고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노사는 이날 울산 본사에서 열린 29차 교섭에서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잠정합의안은 기본급 동결(정기승급분 2만3천원 별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 격려금 100만원 지급, 무분규 타결 격려금 100만원 지급, 사내 복지기금 10억원 출연 등을 담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현대미포조선
현대미포조선

[현대미포조선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현대미포조선 노사가 28일 새해를 불과 나흘 앞두고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노사는 이날 울산 본사에서 열린 29차 교섭에서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잠정합의안은 기본급 동결(정기승급분 2만3천원 별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 격려금 100만원 지급, 무분규 타결 격려금 100만원 지급, 사내 복지기금 10억원 출연 등을 담고 있다.

앞서 노사는 지난 7월 8일 상견례하고 교섭을 진행해왔으나 난항을 겪었다.

노조는 지난달 11∼13일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했고, 재적 조합원 대비 68.5% 찬성으로 가결하면서 2년 연속 파업 가능성이 제기되기도 했다.

노사는 그러나 조선업 장기 불황과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위기 극복을 위해 합심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노조는 30일 전체 조합원(2천22명)을 대상으로 잠정합의안에 대한 찬반투표를 벌인다.

can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