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무극보양뜸' 창안 구당 김남수 105세로 별세

송고시간2020-12-28 11:07

beta

쑥 한 줌으로 뜸을 뜨는 '무극보양뜸'을 창안한 구당(灸堂) 김남수 옹이 별세했다.

28일 전남 장성군에 따르면 김 옹은 전날 향년 105세로 숨을 거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무극보양뜸' 구당 김남수 별세
'무극보양뜸' 구당 김남수 별세

(장성=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28일 오후 전남 장성군 장성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구당(灸堂) 김남수 옹의 빈소에 고인의 영정이 놓여 있다. 쑥 한 줌으로 뜸을 뜨는 '무극보양뜸'을 창안한 김 옹은 전날 향년 105세로 별세했다. 2020.12.28 hs@yna.co.kr

(장성=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쑥 한 줌으로 뜸을 뜨는 '무극보양뜸'을 창안한 구당(灸堂) 김남수 옹이 별세했다.

28일 전남 장성군에 따르면 김 옹은 전날 향년 105세로 숨을 거뒀다.

장성이 고향인 김 옹의 빈소는 장성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1915년 전남 광산군(현 장성군)에서 태어난 김 옹은 부친인 김서중으로부터 한학과 침구학을 전수하여 1943년 남수침술원을 열었다.

중국 북경 침구골상학원 객좌교수와 대한침구사협회 입법추진위원장, 녹색대학대학원 자연의학과 석좌교수를 지냈다.

2012년에는 오바마 미국 대통령으로부터 자원봉사상 금상을 받았고, 대통령 표창(2002년)과 국민훈장 동백장(2008년)을 받았다.

2015년에는 고향으로 돌아가 장성군 서삼면 금계리에 무극보양뜸센터를 열어 100세의 고령에도 침뜸 보급 활동을 펼쳤다.

한의사 면허가 없었던 고인은 '무허가 의료행위' 논란에 휘말렸고, 헌법재판소로부터 2011년 사회 통념상 용인 가능한 시술이라는 판단을 받기도 했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