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스위스 스키장에서 격리대상 영국인 수백명 도주…방역 비상

송고시간2020-12-28 09:49

beta

스위스 유명 스키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변이 확산을 막기 위해 격리 지시를 받은 영국인 관광객 수백 명이 '도주'해 현지 당국이 비상에 걸렸다.

2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 독일 도이체벨레(dw) 등 외신에 따르면 최근 스위스 베르비에의 스키 리조트에서 격리 중이던 영국인 관광객 200여 명이 몰래 숙소를 빠져나갔다.

스위스 정부는 21일 영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14일 이후 영국에서 온 모든 입국자들에게 열흘 간 자가 격리할 것을 명령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관광객 420명 중 절반 이상 탈출…일부는 프랑스에 등장, 변이확산 기폭제 우려

영국인들이 즐겨 찾는 스위스의 스키 휴양지 베르비에 모습.
영국인들이 즐겨 찾는 스위스의 스키 휴양지 베르비에 모습.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스위스 유명 스키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변이 확산을 막기 위해 격리 지시를 받은 영국인 관광객 수백 명이 '도주'해 현지 당국이 비상에 걸렸다.

2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 독일 도이체벨레(dw) 등 외신에 따르면 최근 스위스 베르비에의 스키 리조트에서 격리 중이던 영국인 관광객 200여 명이 몰래 숙소를 빠져나갔다.

당국은 격리 대상자 420명 중 절반 이상이 사라졌고 이 중 일부는 프랑스에 나타났다고 밝혔다.

스위스 정부는 21일 영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14일 이후 영국에서 온 모든 입국자들에게 열흘 간 자가 격리할 것을 명령했다.

이 조처는 세계적인 스키 휴양지인 베르비에에 묵고 있던 영국인 관광객에도 적용됐다. 베르비에는 영국인이 통상 겨울철 관광객의 20%를 차지할 정도로 즐겨 찾아 현지인들에겐 '작은 런던'으로도 불린다.

현지 당국은 "격리 대상자 대다수가 하루 정도는 지침을 지키다가 몰래 도망갔다"고 설명했다.

영국 관광객들의 도주 사실은 이들이 전화를 받지 않고 식사에 손을 대지 않은 점을 숙소 측이 확인한 후 드러났다.

당국은 현재로선 영국 관광객의 소재가 명확하지 않다고 밝혔다. 일부는 '탈출'한 숙소에 전화를 걸어 숙박료를 내야 하는지 문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9월 영국 잉글랜드 남동부에서 처음 나타난 것으로 알려진 변이 바이러스는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최대 70%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위스에서도 영국발 변이 감염 사례가 2건 나온 상황이다.

현재까지 스위스와 한국을 포함해 40여 개국이 변이 유입과 확산을 막기 위해 영국발 입국을 제한했다.

youngle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mbyND_rZwms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