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독일서 화이자 백신 운송 중 적정온도 못 맞춰…1천회분 지연

송고시간2020-12-28 09:15

beta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운송할 때 '적정온도'를 지키지 못해 접종이 늦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일부 지역에서 현실이 되고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독일 바이에른주 리히텐펠스시(市)는 27일(현지시간) 약 1천 회분의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이 운송 시 적정온도가 유지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운송 중 적정온도가 지켜지지 않아 접종이 지연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영상 8도가 한계인데 15도까지 올라…미국선 너무 낮은 온도 문제

27일(현지시간) 독일 한 병원에 도착한 화이자-바이오엔테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모습. [EPA=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독일 한 병원에 도착한 화이자-바이오엔테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모습.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운송할 때 '적정온도'를 지키지 못해 접종이 늦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일부 지역에서 현실이 되고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독일 바이에른주 리히텐펠스시(市)는 27일(현지시간) 약 1천 회분의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이 운송 시 적정온도가 유지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리히텐펠스시 측이 백신 운반상자 내부온도 기록 등을 확인한 결과 한 상자의 온도가 15도까지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백신 운반상자 하나엔 975회분의 백신이 실린다.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은 효능과 안전성을 유지하기 위해 영하 70도에서 운송돼야 하며 해동 뒤엔 영상 2~8도에서 최대 닷새까지만 보관할 수있다. 접종 직전엔 최고 영상 30도까지 상온에 놓는 것이 가능하지만 2시간이 한계다.

리히텐펠스시는 코부르크·크로나흐·쿨름바흐 등 이웃 시들과 함께 해당 백신을 접종해도 되는지에 관해 바이오엔테크의 설명을 기다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리히텐펠스시 등이 속한 오버프랑켄 지역정부는 이날 오후 "바이오엔테크가 백신의 품질을 확인했다"라면서 "접종이 시작될 수 있다"라고 밝혔다.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운송 중 적정온도가 지켜지지 않아 접종이 지연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바이에른주 남부 아우스부르크와 딜링겐에서도 같은 문제가 발생했고 이달 중순 미국 캘리포니아주와 앨라배마주에서는 백신 운반상자 내부온도가 영하 92도로 지나치게 떨어져 백신을 반납하는 일도 벌어졌다.

jylee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