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침묵 깬 秋 "그날이 꼭 와야 한다는 것 깨달아…"

송고시간2020-12-27 23:14

beta

사의를 표명한 뒤 11일째 침묵을 이어가던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7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짧은 글을 올렸다.

추 장관은 이날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날이 쉽게 오지 않음을 알았어도 또한 그날이 꼭 와야 한다는 것도 절실하게 깨달았습니다"고 적었다.

법조계에서는 윤 총장의 징계가 사실상 무산됐지만 이와 관계없이 '검찰개혁'은 계속돼야 한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란 해석이 나오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출근하는 추미애 장관
출근하는 추미애 장관

(과천=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4일 오전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2020.12.24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사의를 표명한 뒤 11일째 침묵을 이어가던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7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짧은 글을 올렸다.

추 장관은 이날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날이 쉽게 오지 않음을 알았어도 또한 그날이 꼭 와야 한다는 것도 절실하게 깨달았습니다"고 적었다.

지난 24일 법원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 복귀를 결정한 뒤 처음 입장을 밝힌 것이다.

이 때문에 법조계에서는 윤 총장의 징계가 사실상 무산됐지만 이와 관계없이 '검찰개혁'은 계속돼야 한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란 해석이 나오고 있다.

앞서 추 장관은 문 대통령이 윤 총장의 징계를 재가한 16일 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한 뒤 정호승 시인의 '산산조각'이라는 시와 함께 "산산조각이 나더라도 공명정대한 세상을 위한 꿈이었다"는 글로 사의의 소회를 밝힌 바 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VQCYa-Q__6s

laecor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