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7일 예정 러시아 하원 대표단 방한, 무기한 연기"

송고시간2020-12-27 17:19

beta

27일부터 이루어질 예정이던 러시아 하원(국가두마) 대표단의 방한이 무기한 연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타스 통신에 따르면 하원 공보실은 "국가두마 대표단의 한국 방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의 급격한 악화로 연기됐다"면서 "새로운 방한 시기는 추후 협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뱌체슬라프 볼로딘 의장이 이끄는 러시아 하원 대표단은 당초 이달 27~28일 방한할 예정이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27일부터 이루어질 예정이던 러시아 하원(국가두마) 대표단의 방한이 무기한 연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타스 통신에 따르면 하원 공보실은 "국가두마 대표단의 한국 방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의 급격한 악화로 연기됐다"면서 "새로운 방한 시기는 추후 협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뱌체슬라프 볼로딘 의장이 이끄는 러시아 하원 대표단은 당초 이달 27~28일 방한할 예정이었다.

하원 대표단 방한 문제는 지난 13~18일 문재인 대통령 특사로 방러했던 우윤근 전 주러 대사와 볼로딘 의장 간 면담에서 논의됐다.

러시아 하원 대표단 방한 기간 중 양국 의회 간 협력위원회 제2차 회의가 열릴 예정이었다.

방한 연기는 러시아에서 하루 5천~8천 명대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지속해서 쏟아지는 와중에 한국의 전파 상황도 최근 들어 크게 악화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지난 14일 방러한 우윤근 대통령 특사(왼쪽)와 면담하는 뱌체슬라프 볼로딘 러시아 하원 의장 [러시아 하원 사이트 사진]

지난 14일 방러한 우윤근 대통령 특사(왼쪽)와 면담하는 뱌체슬라프 볼로딘 러시아 하원 의장 [러시아 하원 사이트 사진]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