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친중 정권' 무너질라…중국, 네팔에 당 고위인사 급파

송고시간2020-12-27 11:46

beta

네팔 정치권이 최근 극심한 혼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친중 정권' 붕괴를 우려한 중국이 네팔에 급히 고위 인사를 파견했다고 현지 언론이 27일 보도했다.

네팔 카트만두포스트와 인도 PTI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궈예저우(郭業洲)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대외연락부 부부장 일행이 네팔 현지에 도착한다.

네팔 집권당인 네팔공산당(NCP) 관계자는 "궈예저우 부부장 일행은 4일간 이곳에 머물 예정"이라며 "이들은 네팔공산당 내 지도자들을 차례로 만날 계획"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인도 언론 "중국, 네팔 집권당 분당 막기 위해 간부 파견"

네팔 여당은 내부 갈등 중…총리, 의회 해산·조기 총선 결정

K.P. 샤르마 올리 네팔 총리. [신화=연합뉴스]

K.P. 샤르마 올리 네팔 총리. [신화=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네팔 정치권이 최근 극심한 혼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친중 정권' 붕괴를 우려한 중국이 네팔에 급히 고위 인사를 파견했다고 현지 언론이 27일 보도했다.

네팔에서는 K.P. 샤르마 올리 총리가 집권당 내부 갈등 끝에 최근 의회 해산, 조기 총선 카드를 꺼내 들면서 반대파의 반발과 시위가 거세게 일어난 상태다.

네팔 카트만두포스트와 인도 PTI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궈예저우(郭業洲)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대외연락부 부부장 일행이 네팔 현지에 도착한다.

네팔 집권당인 네팔공산당(NCP) 관계자는 "궈예저우 부부장 일행은 4일간 이곳에 머물 예정"이라며 "이들은 네팔공산당 내 지도자들을 차례로 만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재 네팔공산당은 분당 위기에 직면한 상태다.

통합마르크스레닌주의 네팔공산당(CPN-UML), 마오주의 중앙 네팔공산당(CPN-MC) 등 당내 양대 계파가 결별 위기를 맞으면서다.

현 올리 총리와 푸슈파 카말 다할 전 총리는 각각 CPN-UML, CPN-MC를 이끌다가 지난 총선에서 연합, 집권에 성공했다.

이후 양측은 권력 배분 문제를 놓고 극심하게 대립했고 올리 총리의 요청에 따라 비디아 데비 반다리 네팔 대통령은 최근 의회 해산과 내년 조기 총선까지 결정했다.

이에 반대파와 전문가는 "새롭게 정부를 구성할 수 있는 대안이 있는 한 총리는 현 헌법상 의회 해산을 요청할 수 없다"면서 이번 결정은 위헌이며 대법원에서 최종 결정이 내려져야 한다고 주장하며 반발 중이다.

2019년 10월 13일 네팔을 방문해 K.P. 샤르마 올리 총리(왼쪽에서 두 번째)와 악수를 나누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가운데). [EPA=연합뉴스]

2019년 10월 13일 네팔을 방문해 K.P. 샤르마 올리 총리(왼쪽에서 두 번째)와 악수를 나누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가운데). [EPA=연합뉴스]

올리 총리는 그간 친중 성향을 보여왔기에 중국 입장에서는 현 체제 유지가 절실한 상황이다.

타임스오브인디아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네팔공산당의 분당을 막고 현지 정치 위기를 끝내기 위해 공산당 고위 간부를 현지로 보냈다"고 보도했다.

중국은 지난 11월 말에도 웨이펑허(魏鳳和) 중국 국방부장(장관)을 네팔로 보내 올리 총리 등과 회담하게 한 바 있다.

당시 카트만두포스트는 중국 국방부장이 네팔을 찾은 것은 16년 만에 처음이라고 보도했다.

인도의 전통적 우방인 네팔은 무역과 에너지 공급 등에서 인도에 대한 의존도가 높다.

하지만 2015년 양국 관계가 크게 삐걱댔다. 연방 공화제를 규정한 네팔의 새 헌법 통과 후 발생한 시위의 배후에 인도가 있다는 주장이 네팔에 확산하면서다.

네팔과 인도는 지난해 말부터는 분쟁지역을 표기한 지도 문제로 갈등을 빚었고 와중에 중국은 경제협력 등을 통해 네팔에 영향력을 키워왔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