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 증상에 응급실행 프로골퍼 그렉 노먼, 일단 퇴원

송고시간2020-12-27 10:19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증상을 보여 성탄절 응급실 신세를 진 세계적 프로골퍼 그렉 노먼(65)이 하루 만에 일단 퇴원했다.

USA투데이와 AFP통신 등에 따르면 노먼은 26일(현지시간)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퇴원 사실을 알리고 응원해준 이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그는 대회 직후인 22일 검사에선 음성판정을 받았으나 이튿날 발열과 두통, 근육통 등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났고 25일 자진해서 입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PCR 검사 결과 남았지만 양성 추정…자택서 자가격리

퇴원사실을 알리는 세계적 프로골퍼 그렉 노먼의 인스타그램 글. [인스타그램 갈무리=연합뉴스]

퇴원사실을 알리는 세계적 프로골퍼 그렉 노먼의 인스타그램 글. [인스타그램 갈무리=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증상을 보여 성탄절 응급실 신세를 진 세계적 프로골퍼 그렉 노먼(65)이 하루 만에 일단 퇴원했다.

다만 그는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보인다.

USA투데이와 AFP통신 등에 따르면 노먼은 26일(현지시간)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퇴원 사실을 알리고 응원해준 이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그는 "흉부 엑스레이 촬영과 피검사를 받았고 그 결과와 증상을 토대로 보건대 양성으로 추정된다는 의사의 소견이 있었다"라면서 "유전자증폭(PCR) 검사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두 차례 연속검사에서 음성판정을 받을 때까지 플로리다주(州) 자택의 별채에서 자가격리하겠다고 덧붙였다.

노먼은 지난주 아들과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린 PNC 챔피언십에 출전한 뒤 20일부터 자택에서 격리생활을 해왔다.

그는 대회 직후인 22일 검사에선 음성판정을 받았으나 이튿날 발열과 두통, 근육통 등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났고 25일 자진해서 입원했다.

아들 그렉 주니어는 이미 양성판정을 받고 자택서 격리 중이다.

'호주의 백상어'라는 별명을 가진 노먼은 1986년과 1993년 브리티시오픈에서 우승했다.

20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州) 올랜도에서 열린 PNC 챔피언십에 출전한 호주의 세계적인 프로골퍼 그렉 노먼.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20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州) 올랜도에서 열린 PNC 챔피언십에 출전한 호주의 세계적인 프로골퍼 그렉 노먼.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jylee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