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EU 회원국 오늘 코로나19 백신 접종 본격 시작

송고시간2020-12-27 06:00

beta

유럽연합(EU) 다수 회원국이 27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본격 시작한다.

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가 지난 21일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사용을 승인함에 따라 프랑스,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포르투갈, 스페인, 스웨덴 등 상당수 EU 회원국은 이날 백신 접종을 개시할 예정이다.

EU에서 승인한 첫 번째 코로나19 백신으로, 이제 미국과 영국 등에 이어 인구 4억5천만 명의 EU에서도 백신을 통한 대응에 나서게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프랑스·이탈리아·스페인 등 상당수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보급 개시

요양원 고령자·의료종사자 최우선 순위…독일·헝가리 등 일부 전날 먼저 돌입

26일(현지시간) 독일 작센안할트주에 있는 한 요양원에서 거주자인 101세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 Matthias Bein/dpa Via AP=연합뉴스]

26일(현지시간) 독일 작센안할트주에 있는 한 요양원에서 거주자인 101세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 Matthias Bein/dpa Via AP=연합뉴스]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유럽연합(EU) 다수 회원국이 27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본격 시작한다.

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가 지난 21일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사용을 승인함에 따라 프랑스,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포르투갈, 스페인, 스웨덴 등 상당수 EU 회원국은 이날 백신 접종을 개시할 예정이다.

이는 EU에서 승인한 첫 번째 코로나19 백신으로, 이제 미국과 영국 등에 이어 인구 4억5천만 명의 EU에서도 백신을 통한 대응에 나서게 됐다.

EU 집행위는 EU의 단합을 보여주기 위해 27개 회원국이 동시에 백신 보급을 시작하기를 바라왔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은 27∼29일 EU 전역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될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다만 독일, 헝가리 등 일부 국가는 26일 백신을 받자마자 바로 접종에 들어가며 다른 회원국들보다 먼저 일정을 시작했다.

독일 당국은 앞서 27일부터 백신 접종을 시작한다고 밝혔지만, 이날 공식 개시에 앞서 전날 일부 고령자 요양원 거주자와 직원을 대상으로 먼저 백신을 공급했다.

프랑스 당국은 계획대로 이날 북동부 스브랑의 병원, 중동부 디종의 요양원에서 접종을 시작할 예정이다.

26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외곽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첫 번째 물량이 든 상자를 작업자들이 열고 있다. [ EPA/STEPHANE DE SAKUTIN=연합뉴스]

26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외곽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첫 번째 물량이 든 상자를 작업자들이 열고 있다. [ EPA/STEPHANE DE SAKUTIN=연합뉴스]

이어 내년 초부터 전국 약 7천 곳의 요양원 거주자 및 직원을 대상으로 본격적인 접종에 나설 계획이다.

이탈리아에서는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헌신하는 전국 병원 의료진이 이번 1차 접종 대상이다. AP 통신은 로마의 전염병 치료 시설인 스팔란차니 병원에서 근무하는 간호사가 이 나라의 첫 백신 접종자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스페인은 요양원 거주자와 직원을 최우선으로 접종한 뒤 의료 종사자와 노령층, 기저질환자 등으로 대상을 확대한다.

폴란드에서도 이날 수도 바르샤바에 있는 내무부 병원의 의사와 간호사 각 1명이 첫 접종을 받고, 다른 수십 개 병원의 의료 종사자들이 차례로 백신을 맞을 예정이다.

26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에서 경찰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실은 트럭을 호송하고 있다. [EPA/RICCARDO ANTIMIANI=연합뉴스]

26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에서 경찰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실은 트럭을 호송하고 있다. [EPA/RICCARDO ANTIMIANI=연합뉴스]

불가리아, 크로아티아, 루마니아 등도 이날 접종을 시작한다.

백신 접종에 대한 대중의 불신이 높은 불가리아의 경우 보건부 장관이 이 나라에서 처음으로 접종을 받을 예정이다.

이밖에 벨기에는 오는 28일, 네덜란드는 다음 달 8일 접종을 개시할 계획이다.

EU 27개 회원국은 인구의 70%까지 접종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백신 접종은 최전선 의료 종사자와 고령자 요양원 거주자 등을 최우선 대상으로 해서 단계적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대부분의 국가에서 일반 대중이 접종을 받으려면 일러도 내년 1분기 말은 돼야 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EU 집행위는 앞서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2억 회 투여분을 구매하고, 추가 1억 회 구매를 선택할 수 있는 계약을 했다.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에 따르면 EU 27개국에서는 12월 중순 기준으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1천400만 명, 누적 사망자가 33만6천 명가량 발생했다.

k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