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마크롱 대통령, 자가격리 해제 후 지중해 별장으로 이동

송고시간2020-12-26 22:39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던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자가 격리에서 벗어났다.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 1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보건당국 규정에 따라 7일 동안 자가 격리를 진행했다.

26일(현지시간) dpa 통신에 따르면 프랑스 대통령실인 엘리제궁은 이날 크리스마스 전 마크롱 대통령과 부인 브리지트 마크롱 여사가 지중해 연안 브레강송 요새로 이동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난 17일 확진 후 피로·기침 등 증상 보이다 호전돼

프랑스, 크리스마스 확진자 2만명 넘어…변종사례도 확인

지난 8월 브레강송 요새에서 메르켈(왼쪽) 독일 총리를 만난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EPA=연합뉴스]
지난 8월 브레강송 요새에서 메르켈(왼쪽) 독일 총리를 만난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EPA=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던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자가 격리에서 벗어났다.

앞서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 1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보건당국 규정에 따라 7일 동안 자가 격리를 진행했다.

26일(현지시간) dpa 통신에 따르면 프랑스 대통령실인 엘리제궁은 이날 크리스마스 전 마크롱 대통령과 부인 브리지트 마크롱 여사가 지중해 연안 브레강송 요새로 이동했다고 밝혔다.

다만 여기서 얼마나 머물지에 대해서는 별도로 공개하지 않았다.

17세기에 건축된 브레강송 요새는 지중해 연안에 위치해 대통령의 여름 별장으로 주로 사용된다.

마크롱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진 이후 베르사유궁 정원에 있는 거처에서, 브리지트 마크롱 여사는 파리 엘리제궁에서 각각 지내왔다.

마크롱 대통령은 확진 이후 피로와 기침, 근육통 등의 증상을 보이다 최근 회복세를 보였다.

마크롱 대통령을 접촉해 자가 격리에 들어갔던 장 카스텍스 총리 역시 두 번의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이 나오자 지난 23일 이를 해제했다.

프랑스는 크리스마스였던 전날 2만262명의 신규 확진자와 159명의 신규 사망자를 기록하는 등 좀처럼 코로나19 확산세가 멈추지 않고 있다.

특히 프랑스 국적으로 영국에서 거주하다가 지난 19일 돌아온 한 남성이 프랑스에서는 처음으로 코로나19 변종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pdhis9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