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오후 6시까지 신규확진 197명…전날보다 40명↓

송고시간2020-12-26 19:42

beta

26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18시간 동안 서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97명 나왔다고 서울시가 밝혔다.

같은 시간대로 비교하면 전날인 25일(237명)보다는 40명 적고, 지난주 토요일인 19일(122명)보다는 많다.

26일 신규 확진자 중 해외 유입 2명을 제외하고 195명이 국내 감염이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크리스마스에도 어김없이
크리스마스에도 어김없이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천200명대를 기록한 25일 오후 서울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방호복을 착용하고 있다. 2020.12.25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26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18시간 동안 서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97명 나왔다고 서울시가 밝혔다.

같은 시간대로 비교하면 전날인 25일(237명)보다는 40명 적고, 지난주 토요일인 19일(122명)보다는 많다. 하루 전체로 따지면 25일에는 466명이, 19일에는 473명이 각각 확진됐다.

26일 신규 확진자 중 해외 유입 2명을 제외하고 195명이 국내 감염이었다.

집단감염 사례 중에는 송파구 동부구치소(2명), 양천구 요양시설(1명), 구로구 요양병원(1명), 강서구 교회(1명), 강동구 지인모임(1명), 용산구 건설현장(1명), 강남구 SH공사(1명) 등과 관련해 확진자가 추가됐다.

기타 확진자 접촉으로 95명, 다른 시도 확진자 접촉으로 14명이 늘었다. 감염경로가 불명확해 조사 중인 사례는 76명이다.

26일 오후 6시 기준 서울의 누적 확진자는 1만7천265명이다.

현재 검사 결과 확인과 집계 작업이 계속 진행 중이어서 전날 저녁이나 지난주 토요일과 마찬가지로 하루 확진자 수는 훨씬 더 늘어날 수 있다.

다만 성탄절인 25일 서울의 검사 건수는 3만1천365건(임시검사소 1만5천575건 포함)으로, 24일의 5만8천658건(임시검사소 3만6천343건)보다는 크게 줄었다.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