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석열, 이틀째 출근…주요 사건 수사상황 보고 받아

송고시간2020-12-26 17:24

beta

윤석열 검찰총장은 직무 복귀 사흘째인 26일 월성 원자력발전소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등 중요 사건에 관한 수사 상황을 보고 받았다.

대검찰청에 따르면 윤 총장은 이날 오후 2시 30분께 출근해 조남관 대검차장으로부터 대검 각 부·과로부터 취합한 업무를 보고 받았다.

윤 총장은 정직 기간에 수사 진행상황을 주로 보고를 받았고 구체적 수사지휘는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개정 형사소송법 시행 대비·연말연시 비상근무" 지시

출근하는 윤석열 검찰총장
출근하는 윤석열 검찰총장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2020.12.26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은 직무 복귀 사흘째인 26일 월성 원자력발전소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등 중요 사건에 관한 수사 상황을 보고 받았다.

대검찰청에 따르면 윤 총장은 이날 오후 2시 30분께 출근해 조남관 대검차장으로부터 대검 각 부·과로부터 취합한 업무를 보고 받았다. 이날 보고에는 일선 검찰청에서 진행 중인 주요 사건의 수사 상황도 포함됐다.

월성 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옵티머스자산운용 사건 등에 대한 수사 상황도 보고된 것으로 전해졌다. 윤 총장은 정직 기간에 수사 진행상황을 주로 보고를 받았고 구체적 수사지휘는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윤 총장은 내년부터 시행되는 개정 형사소송법에 대비한 당부 사항도 일선 검찰청에 전달했다. 그는 우선 형사사법정보시스템의 차질 없는 구동, 실무자를 위한 업무 매뉴얼 제공 등으로 개정법 시행에 따른 국민 불편 최소화를 주문했다.

연말·연초 휴일 당직 근무로 업무에 혼선이 없도록 대검 형사정책담당관실과 정보통신과에 비상 근무를 지시했다.

앞서 윤 총장은 성탄절인 25일도 출근해 소환조사 축소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에 대응한 지침을 내렸다.

이 같은 윤 총장의 행보를 놓고 시급한 현안에 집중해 정치적 논란을 피하는 동시에 검찰 수장으로서 존재감을 다져 조직 분위기를 다잡겠다는 의지가 담겼다는 해석이 나온다.

ro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