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권발 '윤석열 탄핵론'에 野 "이성 잃은 친문, 마지막 발악"

송고시간2020-12-26 16:37

beta

여권 일각에서 비등한 '윤석열 탄핵론'에 대해 국민의힘을 비롯한 야권은 "마지막 발악이 점입가경"이라고 원색 비난했다.

김예령 대변인은 26일 논평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을 싸잡아 "이번 사태에서 대통령의 책임이 결코 가볍지 않다는 것을 아직도 깨닫지 못하는 것 같다"고 했다.

국회 법사위원인 장제원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이성을 잃은 친문 세력들의 마지막 발악이 점입가경"이라며 "권력의 안위를 위해서는 법도 상식도 양심도 모조리 팔아먹겠다며 흥분해 있다"고 비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금태섭 "강성 지지자들 점수 따보려는 얄팍한 술책"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여권 일각에서 비등한 '윤석열 탄핵론'에 대해 국민의힘을 비롯한 야권은 "마지막 발악이 점입가경"이라고 원색 비난했다.

김예령 대변인은 26일 논평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을 싸잡아 "이번 사태에서 대통령의 책임이 결코 가볍지 않다는 것을 아직도 깨닫지 못하는 것 같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은 막말에 가까운 거친 언사로 오만함을 드러내고 있다"며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도 거론했다.

그는 '대통령께서 외롭지 않도록 뭔가 할 일을 찾아야겠다'는 임 전 실장의 글을 인용하며 "정계를 은퇴한다더니 다시 끼어드는 모양새"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김예령 대변인
국민의힘 김예령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회 법사위원인 장제원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이성을 잃은 친문 세력들의 마지막 발악이 점입가경"이라며 "권력의 안위를 위해서는 법도 상식도 양심도 모조리 팔아먹겠다며 흥분해 있다"고 비난했다.

'물먹은 사람 발탁했더니 인간적 도리 안 해'(김병기) '온라인에서 촛불을'(김성환) '입법 통해 검찰·법원 충성하도록'(김용민) '윤석열 탄핵'(김두관) 등 발언을 나열하며 "병적인 증상이 하도 다양해 처방이 힘들 것"이라고 했다.

금태섭 전 민주당 의원
금태섭 전 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여권 일각의 '윤석열 탄핵' 주장과 관련해 "코로나 확진자는 연일 1천 명을 훌쩍 뛰어넘는데, 지금 아집에 빠져서 이런 일을 할 때인가"라고 쏘아붙였다.

금 전 의원은 "여당 의원들이 이제 와서 탄핵을 추진하겠다고 나서는 것은 소위 강성지지자들로부터 점수를 좀 따보겠다는 얄팍한 술책에 다름 아니다"라며 "국민들의 마음을 얼마나 찢어 놓아야 속이 시원하시겠느냐"고 말했다.

minar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