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청주서 소규모 교회발 연쇄 확진 잇따라…지역사회 비상

송고시간2020-12-26 16:34

beta

청주에서 '소규모 교회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연쇄 감염이 이어져 지역사회에 비상이 걸렸다.

26일 충북도와 청주시에 따르면 흥덕구와 청원구에 거주하는 60대 2명과 80대 2명이 이날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뒤 일부 소규모 교회 관계자들끼리 만나면서 연쇄 감염이 이뤄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감염경로를 조사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2일 이후 25명 추정…"교회 관계자끼리 접촉…감염경로조사 중"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청주에서 '소규모 교회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연쇄 감염이 이어져 지역사회에 비상이 걸렸다.

종교모임 확산 비상(CG)
종교모임 확산 비상(CG)

[연합뉴스TV 제공]

26일 충북도와 청주시에 따르면 흥덕구와 청원구에 거주하는 60대 2명과 80대 2명이 이날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지난 24일 확진된 A 목사(충북 979번)의 접촉자로 확인돼 진단검사를 했다.

이들 중 3명은 A 목사가 운영하는 소규모 교회의 교인이고, 나머지 1명은 은퇴 목사다.

이들은 최근 소규모 모임을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서원구 거주 B 목사(50대)와 가족 3명, 지인 1명도 이날 확진됐다.

B 목사의 가족 중에는 여중생 딸도 포함됐다.

딸이 최근 등교하지 않아 학교 내 역학조사 대상은 없다.

B 목사는 전날 확진된 40대(충북 982번)의 접촉자인데, 이 확진자 역시 목사인 것으로 확인됐다.

방역당국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뒤 일부 소규모 교회 관계자들끼리 만나면서 연쇄 감염이 이뤄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감염경로를 조사하고 있다.

청주에서 소규모 교회발 감염자는 지난 22일 첫 확인된 이후 이날까지 총 25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현재 시행 중인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에서는 교회 예배는 금지하고 있으나, 소규모 모임은 가급적 자제하라는 권고에 그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일부 소규모 교회의 모임이 연쇄 감염의 고리가 되고 있다"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이런 모임도 최대한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청주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380명으로 늘었다.

jeon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