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금지 통고에도 비정규직 공동행동 서울 도심 차량집회

송고시간2020-12-26 15:30

beta

중대재해기업처벌법(중대재해법) 제정 등을 요구하며 차량시위를 기획한 시민단체가 26일 경찰의 집회 금지통고에도 불구하고 행진을 강행했다.

'비정규직이제그만' 등 노동·시민단체들로 구성된 '생명을 살리고 해고를 멈추는 240 희망차량행진 준비위원회'는 이날 여의도 전경련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경련 앞에서 출발하는 행진은 취소하지만 서울 세 곳에서 행진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서울시와 경찰은 지난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증가 상황을 고려해 집회·시위 과정에서 감염병 확산 위험이 있다며 금지를 통고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촬영 송은경]

[촬영 송은경]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중대재해기업처벌법(중대재해법) 제정 등을 요구하며 차량시위를 기획한 시민단체가 26일 경찰의 집회 금지통고에도 불구하고 행진을 강행했다.

'비정규직이제그만' 등 노동·시민단체들로 구성된 '생명을 살리고 해고를 멈추는 240 희망차량행진 준비위원회'는 이날 여의도 전경련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경련 앞에서 출발하는 행진은 취소하지만 서울 세 곳에서 행진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중대재해법 입법과 비정규직 해고 금지, 김진숙 민주노총 부산본부 지도위원의 복직 등을 요구하며 전경련∼서울고용노동청∼청와대 인근 코스로 차량 240대 행진을 예고했다.

그러나 서울시와 경찰은 지난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증가 상황을 고려해 집회·시위 과정에서 감염병 확산 위험이 있다며 금지를 통고했다.

이에 시위 주최 단체는 이날 ▲ 차에서 내리지 않는 비대면 방식 진행 ▲ 3분 간격·100m 이상 거리 유지 ▲ 시속 50㎞ 규정 등의 자체 방역 방침을 준수하며 행진을 진행하겠다고 밝혔으나, 경찰은 집회 시작 전 전경련 앞 도로에 경찰버스로 '차벽'을 세우고 검문소를 운영하며 엄중 대응했다.

기자회견에서 집회 주최 측은 출발지를 분산해 국회 앞∼LG트윈타워∼한진중공업 본사∼서울고용노동청∼청와대 인근∼광화문광장을 행진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정부가 시민의 목소리를 방역이라는 목소리로 차단하려고 해도 희망차량은 멈추지 않는다"며 "이런 정도의 차량 시위까지도 형사 처벌한다면 대한민국에서 어떤 국민이 자기 목소리를 낼 수 있겠나"라고 말했다.

경찰이 여의도 일대에서 깃발과 스티커를 붙인 시위 참여 차량들의 행진을 막아서자 걸리지 않은 나머지 차들이 우회하며 혼잡이 빚어지기도 했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