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감원 "해외직구, 가상 신용카드로 안전하게 결제하세요"

송고시간2020-12-27 12:00

beta

국내 소비자가 해외에서 물건을 직접 구매할 때 활용할 수 있는 '해외직구용 가상카드' 서비스가 전체 카드업권으로 확대 시행된다.

금융감독원은 일부 카드사에서 시행 중인 가상카드 발급 서비스가 다음 달부터 차례로 전체 카드사에 확대된다고 27일 밝혔다.

금감원은 "일정 기간만 사용할 수 있는 가상카드를 통해 보안을 강화하는 한편 유효기간, 사용횟수 등을 소비자가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도록 해 불편을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가상카드 발급절차 예시
가상카드 발급절차 예시

[금융감독원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다혜 기자 = 국내 소비자가 해외에서 물건을 직접 구매할 때 활용할 수 있는 '해외직구용 가상카드' 서비스가 전체 카드업권으로 확대 시행된다.

해외 온라인 가맹점은 국내 가맹점과 달리 카드정보를 암호화하지 않은 채 직접 저장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카드정보 유출 가능성에 대비해 임시 카드번호를 쓰도록 하는 것이다.

금융감독원은 일부 카드사에서 시행 중인 가상카드 발급 서비스가 다음 달부터 차례로 전체 카드사에 확대된다고 27일 밝혔다.

국내 카드사가 비자(VISA), 마스터(Master), 아멕스(AMEX), 유니온페이(UnionPay), JCB 등 국제 브랜드와 제휴해 발급한 카드를 소지한 소비자라면 각 카드사 애플리케이션이나 홈페이지를 통해 가상카드를 신청할 수 있다.

1주일에서 1년 사이로 유효기간을 설정해 해외 거래용 카드번호, CVC코드 등을 발급받는 구조다. 카드사에 따라 주·월간 결제 한도액을 정하거나 결제 횟수를 제한할 수도 있다.

금감원은 "일정 기간만 사용할 수 있는 가상카드를 통해 보안을 강화하는 한편 유효기간, 사용횟수 등을 소비자가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도록 해 불편을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결제 시 ARS 인증, 비밀번호 입력 등을 거쳐야 하는 국내와 달리 다수 해외 온라인 가맹점에서는 카드번호, 유효기간, CVC코드만 입력하면 결제가 된다.

이 때문에 보안이 취약한 일부 해외 가맹점에서 해킹 등으로 카드정보가 유출되면 제삼자가 곧바로 이용할 수 있어 보안에 특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금감원은 지적했다.

2018년부터 올해 8월까지 약 3년간 국내 소비자가 해외 온라인 가맹점에서 카드 결제한 금액은 21조9천755억원에 달한다.

전체 온·오프라인 결제금액 가운데 온라인 결제액 비중은 2018년 52%에서 올해 67.8%까지 올랐다.

국내 신용카드사의 해외 온라인 거래용 가상카드 발급서비스 내용
국내 신용카드사의 해외 온라인 거래용 가상카드 발급서비스 내용

[금융감독원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momen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