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에 퇴직한 직장맘…이유는 '자녀돌봄 공백' 등

송고시간2020-12-27 11:15

beta

서울시와 서울시직장맘지원센터는 새해 '코로나19 직장맘 법률지원단'(이하 직장맘법률지원단)을 운영해 코로나19 장기화로 피해를 본 직장맘 권리 구제에 나선다고 27일 밝혔다.

지난 10∼11월 서울 서북권직장맘지원센터의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 코로나19 이후 퇴직한 직장맘의 이유 1순위는 '자녀 돌봄 공백'(48.6%)이었고, 이어 '일과 소득 감소'(28.6%), '회사가 경영상의 이유로 퇴사 권고'(14.3%) 순으로 나타났다.

서울시 직장맘지원센터 센터장들은 "예상치 못한 코로나19 상황의 장기화로 많은 직장맘이 일과 생활 안팎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직장맘의 피해가 가중되지 않도록 직장맘 법률지원단과 다양한 활동으로 직장맘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 서북권직장맘지원센터 조사…비정규직 등 절반 이상 소득 감소

워킹맘
워킹맘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시와 서울시직장맘지원센터는 새해 '코로나19 직장맘 법률지원단'(이하 직장맘법률지원단)을 운영해 코로나19 장기화로 피해를 본 직장맘 권리 구제에 나선다고 27일 밝혔다.

직장맘법률지원단은 직장에서 임신·출산휴가·육아휴직 등 모성보호제도 사용 거부, 부당해고, 임금체불, 기타 노동법 위반 등 직장맘 권리 구제를 위한 법률 서비스를 지원한다.

지난 10∼11월 서울 서북권직장맘지원센터의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 코로나19 이후 퇴직한 직장맘의 이유 1순위는 '자녀 돌봄 공백'(48.6%)이었고, 이어 '일과 소득 감소'(28.6%), '회사가 경영상의 이유로 퇴사 권고'(14.3%) 순으로 나타났다.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특별시 서남권직장맘지원센터가 당신에게 알려주는 개운한 노동 상담' 영상 이미지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특별시 서남권직장맘지원센터가 당신에게 알려주는 개운한 노동 상담' 영상 이미지

또 응답자의 30.6%가 코로나19 이후 임금소득 변화가 있었다고 답했다. 특히 비정규직의 25.9%, 특수고용직·프리랜서·자영업자의 53.9%가 30% 이상 소득 감소를 경험했다고 답해 정규직·무기계약직의 평균 소득 감소율(6.3%)과 큰 차이가 났다.

자녀 돌봄을 위해 직장맘이 주로 이용한 대책은 '유급 연차휴가'(29.2%), '무급 연차휴가'(18.6%), '긴급돌봄'(15%), '가족 돌봄 휴가'(11.5%) 순으로 나타났다.

서울시 직장맘지원센터 센터장들은 "예상치 못한 코로나19 상황의 장기화로 많은 직장맘이 일과 생활 안팎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직장맘의 피해가 가중되지 않도록 직장맘 법률지원단과 다양한 활동으로 직장맘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상담·문의는 각 센터(동부권 ☎ 02-335-0101, 서남권 ☎ 02-852-0102, 서북권 ☎ 02-308-1220)로 하면 된다.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