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 청사교회 확진자 속출…목사는 마스크 미착용·예배후 식사

송고시간2020-12-26 14:47

beta

광주에서 청사교회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

26일 광주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기준 확진자 9명(광주 1021∼1029번)이 추가됐다.

2명(에버그린 실버하우스 요양원 관련 1명·조사 중 1명)을 제외하고 7명은 청사교회(광산구 우산동) 관련 확진자들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인근 관련 시설에서도 확진자 나와, 임시 선별진료소 설치

비대면 성탄 예배
비대면 성탄 예배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최근 광주에서 청사교회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

26일 광주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기준 확진자 9명(광주 1021∼1029번)이 추가됐다.

2명(에버그린 실버하우스 요양원 관련 1명·조사 중 1명)을 제외하고 7명은 청사교회(광산구 우산동) 관련 확진자들이다.

청사교회 관련 확진자는 지난 24일 첫 확진자(광주 959번)가 나온 이후 현재까지 30명으로 늘었다.

확진자들은 대부분 이 교회 교인들로 지난 20일, 23일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전체 교인은 320명이며, 20일 예배에는 250명, 23일 예배에는 120명이 참석했다.

특히 20일 예배 이후에는 식사도 함께했다.

예배 당시 목사는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고, 교인들은 착용했다.

현재까지 201명이 검사를 받았으며 161명이 음성, 19명이 검사가 진행 중이다.

교회 주변 관련 시설에서도 확진자가 나오고 있어 방역 당국은 이날 우산동행정복지센터에 임시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교인 등을 대상으로 검사를 하고 있다.

다음 달 6일까지 교회를 폐쇄하고 집합 금지 행정명령을 내렸으며, 방역수칙 위반 사항이 적발되면 행정 조치할 방침이다.

cbeb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