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산타 옷 입은 이상열 감독 "선수들 위한 힐링센터가 되겠다"

송고시간2020-12-26 13:36

beta

이상열(55) KB손해보험 감독이 '산타 옷'을 입었다.

26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리는 프로배구 도드람 2020-2021 V리그 OK저축은행과의 방문경기를 앞두고 만난 이 감독은 "산타 옷을 입는 것쯤은 아무것도 아니다"라고 웃었다.

KB손보는 25일 크리스마스에 포털사이트 KB손해보험 TV를 통해 이상열 감독이 산타 옷을 입고 선수들에게 선물을 주는 영상을 공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산타옷 입은 이상열 KB손해보험 감독
산타옷 입은 이상열 KB손해보험 감독

(서울=연합뉴스) 이상열 KB손해보험 감독이 21일 홈 의정부체육관에서 산타 복장을 한 뒤, 케이타에게 크리스마스 선물을 주고 있다. [네이버 TV KB손해보험 스타즈 배구단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안산=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이상열(55) KB손해보험 감독이 '산타 옷'을 입었다.

"선수들을 위한 힐링 센터를 만들고 싶다"고 말하는 이 감독은 기꺼이 몸을 낮춘다.

26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리는 프로배구 도드람 2020-2021 V리그 OK저축은행과의 방문경기를 앞두고 만난 이 감독은 "산타 옷을 입는 것쯤은 아무것도 아니다"라고 웃었다.

KB손보는 25일 크리스마스에 포털사이트 KB손해보험 TV를 통해 이상열 감독이 산타 옷을 입고 선수들에게 선물을 주는 영상을 공개했다.

사실 이 감독이 산타로 변신한 날은 21일이었다.

이 감독은 "구단이 선수들에게 줄 선물을 준비한 뒤에 '혹시 산타 옷을 입으실 수 있는가'라고 묻더라. 그 정도야, 언제든 할 수 있다'고 했다"며 "선물은 구단에서 준비했고, 나는 마음만 담았다"고 웃으며 전했다.

KB손보 선수들은 21일 의정부체육관에서 훈련한 뒤, 퇴근하는 길에 이 감독을 만나 선물을 받았다.

그리고 22일 한국전력과의 경기에서 승리하며 3연패를 끊었다.

이 감독은 "연패를 끊긴 했지만, 한숨을 돌린 수준이다. 깊이 잠수했다가 잠시 수면 위로 올라와서 숨을 돌린 기분이다"라며 "다시 연승해서 여유를 찾았으면 좋겠다. 그래도 선수들에게는 '긴장하지 말고 편하게 하라'고 했다"고 밝혔다.

2020-2021시즌을 앞두고 KB손보 지휘봉을 잡은 이상열 감독은 '낮은 자세'로 선수들과 소통하고 있다.

12일 팀이 첫 연패를 당하자 "강원도 인제에서 얼음 깨고 입수하면 선수들이 달라질까요"라고 말한 뒤, 13일 강원도 인제군 내린천 진동계곡의 아침가리골을 찾아 얼음물에 몸을 담갔다.

팀이 3연패를 당한 뒤에는 "100일 안에 10㎏을 감량하겠다"고 두 번째 약속을 했다.

"감독도 선수와 함께 고생하겠다"라는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서다.

이 감독은 26일 "일주일 동안 4㎏ 정도를 뺐다"고 전했다.

그는 "내가 팀을 지휘하는 동안은 선수들이 훈련에만 전념하게 스트레스를 최대한 차단하겠다. 스트레스는 내가 받겠다"며 웃었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