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 크리스마스 연휴 입도객 작년 대비 51.7% 급감

송고시간2020-12-26 12:49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잦아들지 않고 연말연시 특별방역 대책이 확대하면서 크리스마스 휴일 제주지역 입도객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제주도에 따르면 크리스마스이브인 지난 24일과 크리스마스인 25일 이틀간 제주를 찾은 입도객은 4만1천79명으로 작년 동기(8만5천92명) 대비 51.7% 감소했다.

제주는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 2월부터 지난달까지 누적 확진자가 81명에 불과해 관광객이 휴가차 많이 방문하는 지역으로 손꼽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렌터카 가동률 40%·숙박업소 예약률 30% 내외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잦아들지 않고 연말연시 특별방역 대책이 확대하면서 크리스마스 휴일 제주지역 입도객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산한 제주공항 렌터카하우스
한산한 제주공항 렌터카하우스

(제주=연합뉴스) 26일 오전 제주국제공항 주차장 렌터카 하우스를 찾은 관광객이 평소보다 부쩍 줄면서 한산해 보인다.
출입통제 기간은 12월 24일부터 내년 1월 3일까지다. 2020.12.26 [제주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dragon.me@yna.co.kr

26일 제주도에 따르면 크리스마스이브인 지난 24일과 크리스마스인 25일 이틀간 제주를 찾은 입도객은 4만1천79명으로 작년 동기(8만5천92명) 대비 51.7% 감소했다.

실제 제주국제공항 렌터카 하우스는 평소와 달리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제주는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 2월부터 지난달까지 누적 확진자가 81명에 불과해 관광객이 휴가차 많이 방문하는 지역으로 손꼽혔다.

특히 지난 10월 한 달간 100만명 넘는 관광객이 찾아온 데 이어 11월 들어서는 단체관광도 조금씩 살아나면서 제주 관광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해 가는 모습을 보였다.

이로 인해 렌터카 예약률은 100%에 가까웠다.

하지만 이달 들어 제주를 비롯한 전국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면서 렌터카 가동률은 40% 내외인 것으로 확인됐다.

또 도에 따르면 크리스마스 휴일 기간 골프 관광객이 자주 이용하는 11인승 승합차에 대한 대여가 전무했으며 도내 숙박업소 예약률은 평균 30% 내외인 것으로 파악됐다.

코로나19로 제주 수월봉도 임시폐쇄
코로나19로 제주 수월봉도 임시폐쇄

(제주=연합뉴스) 26일 해넘이 명소인 제주시 한경면 수월봉 입구에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탐방로 출입통제를 알리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출입통제 기간은 12월 24일부터 내년 1월 3일까지다. 2020.12.26 [제주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dragon.me@yna.co.kr

관광객이 급감하면서 사계절 내내 인파가 몰려 차가 진입하기도 힘들었던 제주시 조천읍 함덕해수욕장과 애월읍 한담해변 주변도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해돋이 명소인 한라산과 성산일출봉, 해넘이 명소인 제주시 한경면 수월봉은 지난 24일부터 일찌감치 폐쇄된 상태다.

제주도 관계자는 "코로나19 재확산 기세를 꺾기 위해 지난 24일 부터 오는 1월 3일까지를 특별 방역기간으로 정해 특별 점검을 벌이는 등 방역 강화에 힘쏟고 있다"며 "도민·관광객도 코로나19 감염 차단을 위해 연말연시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26일 0시 기준 제주지역 코로나 19 누적 확진자는 총 374명이다.

dragon.m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