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국에 발끈한 남아공 "영국 코로나19 재확산, 남아공발 아니다"

송고시간2020-12-25 20:54

beta

남아프리카공화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변종 확산 원인과 관련해 영국에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AFP와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남아공 보건 장관은 24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영국 정부의 발표가 "영국 내 코로나19 재확산의 주요인이 남아공 변종인 것처럼 오해하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보건장관 "남아공 변종이 전염성 더 높다는 증거 없어"…입국제한 비판

남아공 코로나
남아공 코로나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남아프리카공화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변종 확산 원인과 관련해 영국에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AFP와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남아공 보건 장관은 24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영국 정부의 발표가 "영국 내 코로나19 재확산의 주요인이 남아공 변종인 것처럼 오해하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남아공 변종이 발달하기 약 한달 전쯤인 9월께 이미 영국 남동부 켄트 지역에서 영국 변종이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남아공에서 나타난 코로나19 변종 '501.V2'가 "영국 변종보다 더 전염성이 높다는 증거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남아공 변종이 영국을 포함한 다른 지역 변종보다 사망률이 더 높다거나 증세가 심하다는 증거도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영국 정부가 23일 남아공 변종을 지목해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더 강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하면서 남아공발 입국 금지를 발표한 것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영국에서는 남아공 변종과 별개로 'VUI-202012/01'로 알려진 변종이 출현해 확진자가 급증하는 와중이다.

남아공 정부는 18일 501.V2 변종이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newgla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