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민수 아들 최유성, 공황장애로 훈련소 퇴소…"치료후 재도전"

송고시간2020-12-25 07:30

beta

배우 최민수의 아들 유성(24) 씨가 공황장애로 신병훈련소에서 퇴소했다.

최 씨는 공황장애를 완전히 치료한 후 다시 입대할 예정이다.

최민수는 25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유성이가 치료를 마치고 다시 신체검사 후 꼭 입대하겠다는 의지가 강하다. 부모로서 치료를 잘 받도록 격려하고 자신이 원하는 대로 군 복무까지 마칠 수 있도록 응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최민수 "치료 후 군 복무 마칠 수 있게 격려하고 응원"

최민수 아들 유성 씨(오른쪽)와 어머니 강주은 씨
최민수 아들 유성 씨(오른쪽)와 어머니 강주은 씨

[SBS플러스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배우 최민수의 아들 유성(24) 씨가 공황장애로 신병훈련소에서 퇴소했다.

최 씨는 지난 21일 1사단 전진신병교육대에 입소했으나 사흘 뒤인 24일 귀가했다.

최 씨는 오래전부터 공황장애를 겪고 있었지만 입대 후 병이 알려지기를 원치 않아 입소 한 달 전부터 약을 복용하지 않고 적응기를 거쳐 입대했다. 하지만 훈련소에서 증세가 재발해 부대와 논의 끝에 일단 퇴소했다.

아버지는 한국, 어머니 강주은 씨는 캐나다 국적으로 최 씨는 복수 국적이라 군 복무가 의무는 아니지만 입대를 선택해 대중의 큰 응원을 받았다.

그는 앞서 지난 14일 SBS플러스 예능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에 어머니와 출연해서도 "한국말을 잘 못 하지만 나는 한국인"이라고 말한 바 있다.

최 씨는 공황장애를 완전히 치료한 후 다시 입대할 예정이다.

그는 2017년 출연했던 tvN 예능 '둥지탈출'에서도 또래 친구들과 떠난 네팔 여행에서 컨디션 난조로 중간에 쉬었지만 결국 다시 합류해 자신의 역할을 소화하고 일정을 마쳤다.

최민수는 25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유성이가 치료를 마치고 다시 신체검사 후 꼭 입대하겠다는 의지가 강하다. 부모로서 치료를 잘 받도록 격려하고 자신이 원하는 대로 군 복무까지 마칠 수 있도록 응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