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황 보좌 추기경 2명 코로나 확진…교황청 방역 비상

송고시간2020-12-24 19:16

beta

프란치스코 교황과 매우 가까운 추기경 두 명이 잇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교황청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교황청은 자선 활동을 총괄하는 콘라드 크라예프스키(57·폴란드) 추기경이 코로나19 확진으로 이탈리아 로마의 한 병원에 입원했다고 지난 22일(현지시간) 밝혔다.

해 이탈리아 ANSA 통신은 교황청 수뇌부에서 잇따라 확진자가 나오면서 교황도 21일 오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고 23일 교황청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탈리아 언론 "교황도 코로나19 검사받아"

프란치스코 교황(가운데)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프란치스코 교황(가운데)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프란치스코 교황과 매우 가까운 추기경 두 명이 잇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교황청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교황청은 자선 활동을 총괄하는 콘라드 크라예프스키(57·폴란드) 추기경이 코로나19 확진으로 이탈리아 로마의 한 병원에 입원했다고 지난 22일(현지시간) 밝혔다.

크라예프스키 추기경은 폐렴 증상을 보여 의료진의 추적 관찰 및 치료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확진 결과가 나온 시점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최소 21일 이전일 것으로 추정된다.

바티칸시국의 행정원장으로 국가 운영을 책임진 주세페 베르텔로 추기경(78·이탈리아) 역시 비슷한 시점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교황청 안팎에선 프란치스코 교황의 건강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다시 새어 나오고 있다.

빈자와 노숙인들을 챙기고 지원하는 크라예프스키 추기경의 경우 정기적으로 교황을 알현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와 관련해 이탈리아 ANSA 통신은 교황청 수뇌부에서 잇따라 확진자가 나오면서 교황도 21일 오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고 23일 교황청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교황은 그동안 외부 인사를 개별 접견할 때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 보좌진들의 우려를 사왔다.

지난 17일 84번째 생일을 맞은 교황은 21살 때 질병으로 한쪽 폐를 떼어내 평상시에도 호흡이 편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교황청은 현재까지 교황의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는지 여부에 대해 공식 언급을 하지 않고 있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