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030 여성 10명 중 6명 '밤길 불안하다'…동일연령 남성은 10%대

송고시간2020-12-25 07:00

beta

20대와 30대 여성 10명 중 6명은 '밤길을 혼자 걸을 때 불안하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통계청의 2020년 사회조사 결과를 성·연령별로 분석해보니, 야간 보행 시 불안을 느끼는 비율은 20대 여성에서 58.7%(약간 불안 47.9%·매우 불안 10.8%)로 가장 높았다.

20대와 30대뿐 아니라 13∼19세부터 60세 이상까지 전 연령대에서 야간 보행 시 불안을 느끼는 비율의 성별 격차가 뚜렷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불안한 이유 1위는 남녀 모두 '뉴스로 사건사고 접해서'

'밤길 안전 귀가 도와드립니다'
'밤길 안전 귀가 도와드립니다'

안심귀가 스카우트[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20대와 30대 여성 10명 중 6명은 '밤길을 혼자 걸을 때 불안하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연령대의 남성은 불안함을 느끼는 비율이 10%대였다.

25일 통계청의 2020년 사회조사 결과를 성·연령별로 분석해보니, 야간 보행 시 불안을 느끼는 비율은 20대 여성에서 58.7%(약간 불안 47.9%·매우 불안 10.8%)로 가장 높았다.

30대 여성이 56.3%(약간 불안 49.0%·매우 불안 7.3%)로 두 번째로 높았다.

이에 비해 20대 남성에서 야간 보행 시 불안하다고 느끼는 비율은 12.4%(약간 불안 11.4%·매우 불안 1.0%)로, 모든 성별과 연령대 중 가장 낮았다.

30대 남성은 불안함을 느끼는 비율이 15.3%(약간 불안 13.9%·매우 불안 1.4%)였다.

20대와 30대뿐 아니라 13∼19세부터 60세 이상까지 전 연령대에서 야간 보행 시 불안을 느끼는 비율의 성별 격차가 뚜렷했다.

13∼19세는 야간 보행 시 불안함을 느끼는 비율이 여성은 59.9%(약간 불안 48.1%·매우 불안 11.8%), 남성은 14.4%(약간 불안 12.8%·매우 불안 1.6%)였다.

40대(여성 52.2%, 남성 17.7%)와 50대(여성 48.6%, 남성 17.7%)는 여성이 불안함을 느끼는 비율이 남성보다 30%포인트 이상 높았다.

60세 이상(여성 38.8%, 남성 20.5%)도 여성이 남성보다 불안함을 느끼는 비율이 높았다.

여성과 남성 모두 야간 보행이 불안한 가장 큰 이유로 '신문·뉴스 등에서 사건·사고를 접함'을 꼽았다. 여성은 45.7%가, 남성은 38.7%가 이 이유를 지목했다.

다만 불안함을 느끼는 이유 2위는 여성과 남성이 달랐다. 여성은 '인적이 드묾'(26.6%)을, 남성은 '가로등, CCTV 등 안전시설 부족'(25.3%)을 각각 2위로 꼽았다.

charg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