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도소·병원·보안부대 등 5·18 사적지 활용 사업 속도

송고시간2020-12-24 15:49

beta

5·18 민주화운동 사적지 보존·활용 사업이 차츰 속도를 내고 있다.

24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는 5·18 당시 시민군과 계엄군의 격전지인 북구 문흥동 옛 광주교도소 부지를 민주·인권 기념 파크로 조성하는 도시개발 사업 절차에 들어갔다.

윤목현 광주시 민주인권평화국장은 "5·18 40주년에 사적지 매입, 복원 추진 등과 함께 최근에는 지역의 염원인 5·18 관련 3법 개정도 성사됐다"며 "민주·인권·평화 정신을 토대로 50주년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옛 광주교도소 전경
옛 광주교도소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5·18 민주화운동 사적지 보존·활용 사업이 차츰 속도를 내고 있다.

24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는 5·18 당시 시민군과 계엄군의 격전지인 북구 문흥동 옛 광주교도소 부지를 민주·인권 기념 파크로 조성하는 도시개발 사업 절차에 들어갔다.

이 사업은 교도소 부지에 민주·인권의 역사 체험, 교육, 청년 창업지원 혁신 성장 공간을 조성하는 것으로 국비 1천155억원이 투입된다.

계엄사의 고문과 폭행으로 부상한 시민들이 치료받았던 서구 옛 국군 광주병원 부지에는 국가폭력 트라우마 치유센터가 들어선다.

지난 9월 국립 국가폭력 트라우마 치유센터 설립 법률안이 발의됐으며 내년 정부 예산에 설계용역비 3억원이 반영됐다.

광주시는 5·18 당시 부상자 치료와 시민들의 자발적인 헌혈이 이뤄진 옛 광주적십자병원 부지를 지난 7월 소유자인 서남학원으로부터 매입했다.

5·18 기념사업 마스터플랜 용역을 통해 보존·활용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광주시는 이 밖에도 505보안부대 옛터 보존건물 원형 복원, 고(故) 홍남순 변호사 가옥 등 사적지 활용 계획도 수립하고 있다.

윤목현 광주시 민주인권평화국장은 "5·18 40주년에 사적지 매입, 복원 추진 등과 함께 최근에는 지역의 염원인 5·18 관련 3법 개정도 성사됐다"며 "민주·인권·평화 정신을 토대로 50주년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