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도둑맞은 손흥민의 '100호 골'…모리뉴 "VAR 있었다면 득점"

송고시간2020-12-24 09:42

beta

손흥민(28)의 '토트넘 100호 골'이 무산된 데 대해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도 아쉬움을 드러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은 24일(한국시간) 영국 스토크온트렌트의 베트365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토크시티(2부)와 2020-2021 리그컵(카라바오컵) 8강전에서 3-1로 승리했으나, 손흥민이 아쉬운 판정으로 한 골을 놓쳐 아쉬움을 삼켰다.

모리뉴 감독은 경기가 끝난 뒤 "VAR이 있었다면 손흥민의 골이 득점으로 인정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손흥민 '이게 왜 오프사이드야!'
손흥민 '이게 왜 오프사이드야!'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손흥민(28)의 '토트넘 100호 골'이 무산된 데 대해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도 아쉬움을 드러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은 24일(한국시간) 영국 스토크온트렌트의 베트365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토크시티(2부)와 2020-2021 리그컵(카라바오컵) 8강전에서 3-1로 승리했으나, 손흥민이 아쉬운 판정으로 한 골을 놓쳐 아쉬움을 삼켰다.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 투입된 손흥민은 후반 31분 해리 케인의 패스를 받은 뒤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으나,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득점이 인정되지 않았다.

케인이 패스할 때 손흥민의 위치가 오프사이드였다는 판정인데, 화면상으로는 상대 선수 한 명이 손흥민보다 앞선에 위치해 오프사이드가 아닌 것으로 보였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gFSImPvOK9o

깃발이 올라가자 손흥민도 손가락을 흔들며 오프사이드가 아니라는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이날 8강에서 비디오판독(VAR)이 실시되지 않아 판정을 뒤집을 길이 없었다. 잉글랜드풋볼리그(EFL)는 리그컵 4강부터 VAR 시행을 의무화해 8강에서는 VAR 적용하지 않아도 됐다.

이 골이 득점으로 인정됐다면 손흥민이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터트린 100번째 골이 될 수 있었으나, 끝내 판정이 발목을 잡았다.

모리뉴 감독은 경기가 끝난 뒤 "VAR이 있었다면 손흥민의 골이 득점으로 인정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지 언론도 손흥민의 득점 취소를 안타까워했다.

영국 BBC는 "손흥민이 득점했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필요한 순간에 VAR이 실행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풋볼런던은 손흥민에게 무난한 평점 6점을 주면서 "오프사이드로 득점이 취소된 건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운이 나빴다"고 설명했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