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동이 존중받는 부산…기본계획 추진에 2천300억원 투입

송고시간2020-12-24 08:47

beta

부산시는 지역 노동자들을 위한 노동정책 기본계획을 마련,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기본계획은 '노동이 존중받는 부산'이라는 정책 비전을 내세웠다.

시는 정책과제를 추진하기 위해 2024년까지 2천300억원가량을 투입할 계획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산시청
부산시청

[촬영 조정호]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부산시는 지역 노동자들을 위한 노동정책 기본계획을 마련,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기본계획은 '노동이 존중받는 부산'이라는 정책 비전을 내세웠다.

보편적 노동권 보장, 평등한 노동환경 구축, 노동 행정 거버넌스 강화를 정책목표로 정하고, 산업안전 등 19개 분야에 51개 정책과제를 담았다.

시는 정책과제를 추진하기 위해 2024년까지 2천300억원가량을 투입할 계획이다.

시는 또 51개 정책과제 중 중점적으로 추진할 10대 핵심과제를 선정해 노동권익위원회, 부산노동권익센터와 함께 추진할 예정이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부산에서 처음 수립하는 노동정책 기본계획인 만큼 취약노동자와 간담회와 노동 시민사회 대토론회 등을 열어 시민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하고, 세부 정책과제도 부산시 노동권익위원회와 고민해 기본계획을 세웠다"고 설명했다.

osh998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