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종시 유일 조선 시대 사찰 '비암사 극락보전' 보물 된다

송고시간2020-12-24 08:35

beta

세종시에 남아있는 유일한 조선 시대 사찰인 '비암사 극락보전'이 보물이 된다.

세종시는 시 지정 유형문화재 제1호인 비암사 극락보전이 보물로 지정 예고됐다고 24일 밝혔다.

시 관계자는 "시 출범 이후 건축물로는 처음으로 국가 보물이 탄생했다"며 "조선 시대 사찰 문화재를 이해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시 출범 후 첫 보물 지정…조선시대 사찰 문화재 이해에 기여"

세종시 유일 조선 시대 사찰 '비암사 극락보전' 보물 된다
세종시 유일 조선 시대 사찰 '비암사 극락보전' 보물 된다

(서울=연합뉴스) 세종시가 시 지정 유형문화재 제1호인 비암사 극락보전이 보물로 지정 예고됐다고 24일 밝혔다.
사진은 비암사 극락보전. [세종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세종=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세종시에 남아있는 유일한 조선 시대 사찰인 '비암사 극락보전'이 보물이 된다.

세종시는 시 지정 유형문화재 제1호인 비암사 극락보전이 보물로 지정 예고됐다고 24일 밝혔다.

전의면 다방리에 위치한 비암사 극락보전은 정면 세 칸, 측면 두 칸에 지붕 처마를 받치는 부재를 기둥과 기둥 사이 배치한 다포계 양식의 팔작지붕 건물이다.

극락보전에 모셔져 있는 소조아미타여래좌상(시 유형문화재 13호), 영산회괘불탱화(시 유형문화재 12호)는 17세기 조성된 것으로 추정돼 시는 극락보전이 17세기에 창건됐을 것으로 보고 있다.

17세기 충남지역 건축양식을 엿볼 수 있어 역사·학술적 가치가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비암사에서는 앞서 삼국시대 유물인 계유명 전씨 아미타불 비상, 기축명 아미타불 비상이 출토되기도 했다.

극락보전은 앞으로 30일 동안 보물 지정 예고기간을 거쳐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승격·지정된다.

시 관계자는 "시 출범 이후 건축물로는 처음으로 국가 보물이 탄생했다"며 "조선 시대 사찰 문화재를 이해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시 유일 조선 시대 사찰 '비암사 극락보전' 보물 된다
세종시 유일 조선 시대 사찰 '비암사 극락보전' 보물 된다

(서울=연합뉴스) 세종시가 시 지정 유형문화재 제1호인 비암사 극락보전이 보물로 지정 예고됐다고 24일 밝혔다.
사진은 극락보전 내부. [문화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j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