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주 방사능방재지휘센터 내년 6월 준공…국비 54억원 확보

송고시간2020-12-24 06:43

beta

울산시는 울주 방사능방재지휘센터 건립비로 내년도 국가 예산 54억5천만원을 확보, 내년 6월 준공을 목표로 순조롭게 공사가 진행 중이라고 24일 밝혔다.

시는 방사능방재지휘센터 공사비 48억원과 운영비 6억5천만원을 내년 국비로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시는 올해 2월 착공했으며, 내년 6월 준공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난 3일 오후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송철호 울산시장이 2021년 확보한 국비예산을 설명하고 있다. [울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 3일 오후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송철호 울산시장이 2021년 확보한 국비예산을 설명하고 있다. [울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울산시는 울주 방사능방재지휘센터 건립비로 내년도 국가 예산 54억5천만원을 확보, 내년 6월 준공을 목표로 순조롭게 공사가 진행 중이라고 24일 밝혔다.

시는 방사능방재지휘센터 공사비 48억원과 운영비 6억5천만원을 내년 국비로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센터는 울주군 삼남면 교동리 일원에 지상 3층, 전체 면적 1천728㎡ 규모로 건립된다.

시는 올해 2월 착공했으며, 내년 6월 준공한다.

총사업비는 95억원을 투입한다.

이 센터는 지역 내 방사능 재난 발생 때 신속한 사고 수습을 위한 비상대응 체계 운영, 주민 소개를 포함한 주민보호 조치 의사 결정 등 현장대응 총괄 기능을 수행한다.

현재 이 역할은 고리 방사능방재지휘센터가 대신하고 있다.

평시에는 원자력발전소 방사능 방재 시설·장비 등 정기검사, 자치단체 구호소·방호 약품·경보시설 점검, 환경방사능 감시 등을 한다.

또 관계기관 협력체계 구축, 자치단체 방재요원 교육, 지역 주민과 학생 대상 교육·홍보 등을 담당한다.

울산에서는 신고리 3호기가 2016년 12월부터, 신고리 4호기가 2019년 8월부터 가동 중이다.

신고리 5·6호기는 2023년과 2024년 준공을 목표로 건설 중이다.

시 관계자는 "내년 하반기에 방사능방재지휘센터가 본격적으로 운영되면 원전 사고 위험에서 시민을 보호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hk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