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시법 끌어온 미 정부…"화이자 백신 1억회분 추가 구매"(종합2보)

송고시간2020-12-24 05:01

"내년 7월까지 받기로"…6·25 때 제정된 법으로 원료 제공 합의

미 FDA 긴급승인 화이자·모더나 백신만 총 4억회·2억명분 확보

화이자 백신
화이자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미국 정부가 미 제약회사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억회분을 추가 확보, 내년 7월말까지 공급받기로 했다.

기존에 확보한 화이자 백신과 미 제약회사 모더나 백신 등 긴급승인을 받은 백신 물량을 합치면 2억명이 맞을 수 있는 4억회분이다. 미 정부는 한국전쟁 당시 제정된 국방물자생산법(DPA)을 동원해 화이자에 백신 원료를 제공하기로 했다.

미 국방부는 23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내고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보건복지부와 국방부를 통해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1억회분을 추가 구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합의에 따라 화이자는 최소 7천만회분을 내년 6월 30일까지 제공하고 7월말까지는 제공량이 1억회분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 정부가 내년 1분기까지 공급받기로 계약된 1억회분과 합치면 화이자 백신만 2억회분이다. 모더나 백신의 경우 1분기와 2분기에 각각 1억회분씩 인도받을 계획이다.

두 차례씩 맞아야 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2억명에게 접종할 수 있는 긴급승인 백신 물량이 확보된 셈이다.

화이자 백신은 16세 이상, 모더나 백신은 18세 이상이 맞을 수 있는데 백신 접종이 가능한 연령대의 미국인은 총 2억6천만명이다.

미 정부가 화이자 백신 4천만회분을 추가로 구매할 수 있도록 하는 옵션도 이번 합의에 포함됐다.

워싱턴포스트(WP)는 이번 추가 확보가 조기 접종 확대라는 뜻은 아니지만 미국 내에서 내년 상반기 중 백신이 크게 부족할 가능성을 피하게 해주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앨릭스 에이자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이번 추가 구매는 우리가 2021년 6월까지 원하는 미국인 모두에게 접종할 충분한 물량이 있을 것이라는 자신감을 미국 국민에 한층 심어줄 것"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백신 맞는 에이자 보건장관
코로나19 백신 맞는 에이자 보건장관

[AP=연합뉴스]

이번 합의로 미국 정부는 DPA를 동원해 화이자의 백신 생산을 돕기로 했다고 WP는 보도했다. 뉴욕타임스(NYT)도 전날 트럼프 행정부가 DPA를 동원, 화이자가 백신 제조에 필요한 9가지 특수 제품을 더 많이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대가로 추가 구매 계약에 근접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DPA는 한국전쟁 당시 마련된 법으로 연방정부가 민간에 전략물자 생산을 요구할 수 있는 권한을 명시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마스크 생산 등에 DPA를 발동하기는 했지만 코로나19 확산 저지를 위해 더 적극적 범위에서 DPA를 활용해야 한다는 지적이 미국 내에서 이어져왔다.

이번 추가 구매 합의로 미 정부가 화이자에 지급하는 금액은 19억5천만 달러(한화 2조1천500억원)다. 지난번까지 총 40억 달러(4조4천억원)라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는 "추가적 1억회분으로 미국은 더 많은 사람을 보호하고 기대하건대 이 파괴적인 팬데믹을 더욱 빨리 끝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화이자는 독일 바이오엔테크와 백신을 공동개발했으며 미 식품의약국(FDA) 긴급승인을 거쳐 14일부터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미 정부는 존슨앤드존슨과 아스트라제네카, 노바백스, 사노피-글락소스미스클라인 등에서 1억회분씩의 백신 구매계약을 맺었지만 이들 백신에 대해서는 긴급승인이 이뤄지지 않은 상태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