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정부 "화이자 백신 1억회분 추가 구매…내년 7월까지 받기로"(종합)

송고시간2020-12-23 23:51

FDA 긴급승인된 화이자·모더나 백신만 총 4억회·2억명분 확보

보건장관 "내년 상반기 원하는 국민 모두에 접종 가능 자신감 커져"

화이자 백신
화이자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미국 정부가 미 제약회사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억회분(5천만명분)을 추가 확보, 내년 7월말까지 공급받기로 했다.

기존에 확보한 화이자 백신과 미 제약회사 모더나 백신 등 긴급승인을 받은 백신 물량을 합치면 2억명이 맞을 수 있는 4억회분이다. 내년 상반기 중으로 접종 가능 연령대에 속하는 미국 국민 상당수가 백신 접종을 할 수 있는 길이 열린 셈이다.

미 국방부는 23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내고 "트럼프 행정부는 보건복지부와 국방부를 통해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1억회분을 추가 구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합의에 따라 화이자는 최소 7천만회분을 내년 6월 30일까지 제공하고 7월말까지는 제공량이 1억회분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AP·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화이자도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는 화이자 백신 1억회분을 내년 1분기까지 공급받기로 이미 계약이 된 상태다. 이번 추가 1억회분까지 화이자 백신만 2억회분이다.

모더나 백신의 경우 1분기와 2분기에 각각 1억회분씩 인도받을 계획이다.

화이자·모더나 백신이 총 4억회분으로 두 차례씩 맞아야 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2억명에게 접종할 수 있는 물량이 확보된 셈이다.

화이자 백신은 16세 이상, 모더나 백신은 18세 이상이 맞을 수 있는데 백신 접종이 가능한 연령대의 미국인은 총 2억6천만명이다.

코로나19 백신 맞는 에이자 보건장관
코로나19 백신 맞는 에이자 보건장관

[AP=연합뉴스]

앨릭스 에이자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이번 추가 구매는 우리가 2021년 6월까지 원하는 미국인 모두에게 접종할 충분한 물량이 있을 것이라는 자신감을 미국 국민에 한층 심어줄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추가 구매 합의로 미 정부가 화이자에 지급하는 금액은 19억5천만 달러(한화 2조1천500억원)다. 지난번까지 총 40억 달러(4조4천억원)라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는 "추가적 1억회분으로 미국은 더 많은 사람을 보호하고 기대하건대 이 파괴적인 팬데믹을 더욱 빨리 끝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NYT와 AP통신은 전날 트럼프 행정부가 국방물자생산법(DPA)을 동원, 화이자가 백신 제조에 필요한 9가지 특수 제품을 더 많이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대가로 추가 구매 계약에 근접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DPA는 한국전쟁 때 마련된 법이다.

통신은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통계를 인용, 21일까지 미국인 60만명 이상이 백신을 접종했다고 전했다.

화이자는 독일 바이오엔테크와 백신을 공동개발했으며 미 식품의약국(FDA) 긴급승인을 거쳐 14일부터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