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선시대 울릉도 파견 관리 머문 곳에 수토문화전시관

송고시간2020-12-23 18:01

beta

경북 울진군은 최근 기성면 구산리에 수토문화전시관 개관식을 하고 운영에 들어갔다.

전시관이 자리 잡은 대풍헌은 울릉도·독도를 수색하기 위해 가는 수토사가 순풍을 기다리며 머문 장소다.

전찬걸 군수는 "조선시대 수토사가 머문 역사적 의미가 큰 곳에 전시관을 지은 만큼 국민에게 수토 역사를 알려 독도 영유권을 더 확고하게 다질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울진군 팔작기와집 형태로 건립…각종 문헌 전시

울진 수토문화전시관 개관식
울진 수토문화전시관 개관식

[울진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진=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울진군은 최근 기성면 구산리에 수토문화전시관 개관식을 하고 운영에 들어갔다.

군은 2017년 7월부터 최근까지 96억원을 들여 팔작기와집 형태 전시관을 만들고 주차장, 전망대, 쉼터 등을 조성했다.

전시관에는 수토사 생활상을 보여주는 자료와 각종 문헌 등을 전시했다.

전시관이 자리 잡은 대풍헌은 울릉도·독도를 수색하기 위해 가는 수토사가 순풍을 기다리며 머문 장소다.

수토사는 조선시대 울릉도와 독도를 관리하던 수군인 삼척진장과 월송만호에서 파견한 관리로 당시 울진 구산항에서 배를 타고 울릉도로 갔다.

울진군은 2010년 대풍헌을 해체해 복원했다.

이곳에서는 수토사와 관련한 내용을 담은 '완문', '수토절목'이 발견됐다.

수토문화전시관은 매주 월요일만 문을 닫는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24일부터 내년 1월 3일까지는 임시 휴관한다.

전찬걸 군수는 "조선시대 수토사가 머문 역사적 의미가 큰 곳에 전시관을 지은 만큼 국민에게 수토 역사를 알려 독도 영유권을 더 확고하게 다질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울진 수토문화전시관 개관식
울진 수토문화전시관 개관식

[울진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진 수토문화전시관 개관식
울진 수토문화전시관 개관식

[울진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