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선7기 부산시 노동정책과 코로나19 이후 대응 모색 토론회

송고시간2020-12-23 16:09

beta

부산시의회 기획재경위원회와 부산노동권익센터는 23일 오후 시의회에서 '민선7기 부산시 노동정책 변화에 대한 평가와 과제'를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손 연구위원은 올해 부산시 노동정책의 주요 성과로 영남권 최초 노동권익센터 개소, 10대 핵심과제 등 체계적인 노동정책 마련, 생활임금 1만원 시대 개막, 노동 이사제 도입 등을 높이 평가했다.

그는 "코로나19가 앞당긴 노동의 미래를 예측하고, 부산지역 노동 상황을 고려한 미래 노동에 대한 대비를 위한 정책 구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산시청
부산시청

[부산시 제공]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부산시의회 기획재경위원회와 부산노동권익센터는 23일 오후 시의회에서 '민선7기 부산시 노동정책 변화에 대한 평가와 과제'를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토론회는 손헌일 부산연구원 연구원의 '2020년 부산시 노동정책 성과와 과제' 주제 발표, 박주상 지역노동사회연구소 박주상 연구위원의 '노동존중 시대의 부산지역 고용 성과와 노동정책 과제' 발표, 지정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손 연구위원은 올해 부산시 노동정책의 주요 성과로 영남권 최초 노동권익센터 개소, 10대 핵심과제 등 체계적인 노동정책 마련, 생활임금 1만원 시대 개막, 노동 이사제 도입 등을 높이 평가했다.

그는 "코로나19가 앞당긴 노동의 미래를 예측하고, 부산지역 노동 상황을 고려한 미래 노동에 대한 대비를 위한 정책 구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2021년 수립되는 노동정책 기본계획을 바탕으로 향후 5년간 노동정책 실행을 위한 실행계획 수립과 함께 과감한 정책 실험을 강조했다.

박주상 연구위원은 2021년과 2026년 지방선거 후보군과 노동계가 정책을 도출하고, 당선인이 이를 구체화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박 연구위원은 "노동공약 협의를 위해 노동조합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며 지역 노동 정책의 미래를 만드는 모든 변화는 지역 노동정치와 협치의 산물이라는 시민 인식 전환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pitbul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