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일부, 해외인사 대북전단금지법 발언 '아전인수' 활용 논란

송고시간2020-12-23 15:10

beta

통일부가 국제사회 일각에서 비판하는 '대북전단살포금지법'의 정당성을 홍보하는 과정에서 해외인사의 발언을 '아전인수'격으로 활용해 논란이 일고 있다. 미 국무부로부터 예산을 받아 북한 인권단체를 지원하는 비영리단체 미국민주주의진흥재단(NED)의 칼 거쉬먼 회장은 지난 22일(현지시간)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과의 인터뷰에서 "한국 통일부가 대북전단 활동과 관련한 자신의 언론 인터뷰 내용을 잘못 사용했으며 이에 대해 실망했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대북전단살포금지법이 국회를 통과한 다음 날인 지난 15일 '표현의 자유 침해' 등 국제사회에서 제기된 비판들에 대한 설명자료를 배포했는데, 여기에 담긴 자신의 발언이 취지와 다르게 사용됐다는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美 NED 회장 "통일부, 인터뷰 잘못 사용"…외교부도 최근 오역으로 홍역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김동현 기자 = 통일부가 국제사회 일각에서 비판하는 '대북전단살포금지법'의 정당성을 홍보하는 과정에서 해외인사의 발언을 '아전인수'격으로 활용해 논란이 일고 있다.

미 국무부로부터 예산을 받아 북한 인권단체를 지원하는 비영리단체 미국민주주의진흥재단(NED)의 칼 거쉬먼 회장은 지난 22일(현지시간)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과의 인터뷰에서 "한국 통일부가 대북전단 활동과 관련한 자신의 언론 인터뷰 내용을 잘못 사용했으며 이에 대해 실망했다"고 밝혔다.

앞서 통일부는 대북전단살포금지법이 국회를 통과한 다음 날인 지난 15일 '표현의 자유 침해' 등 국제사회에서 제기된 비판들에 대한 설명자료를 배포했는데, 여기에 담긴 자신의 발언이 취지와 다르게 사용됐다는 것이다.

통일부는 거쉬먼 회장이 지난 6월 미국의소리(VOA)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NED가 대북전단 살포를 지원하지 않았다며 "대북전단 살포가 효과적인 정보 유입 방법이라고 보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한 내용을 설명자료에 담은 바 있다.

이는 대북전단 살포가 북한 인권 개선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주장을 뒷받침하는 발언으로 적시됐다.

통일부는 23일 거쉬먼 회장의 문제 제기에 대해 "6월 12일 VOA가 보도한 인터뷰 기사에서 거쉬먼 회장의 해당 발언을 인용한 것"이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하지만 당시 인터뷰 내용을 전체적으로 살펴보면 이를 대북전단금지법의 정당성을 설명하는 데 활용한 것은 발언 취지를 왜곡했다는 비판을 받을 소지가 다분하다.

그는 인터뷰에서 대북전단 살포의 효용성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으나, 한국 정부의 대북전단 살포 규제에 대해선 여러 근거를 들어 비판하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기 때문이다.

대북전단 살포로 접경지역 주민 생명이 위협받을 수 있다는 정부 입장에 대해 "한반도 평화의 가장 큰 위협은 대북전단이 아니라 북한의 핵무기"라며 "대북전단이 위협이라고 말하는 것은 터무니없다"고 지적한 것이 대표적이다.

화물 풍선 (PG)
화물 풍선 (PG)

[김민아 제작] 일러스트

최근 외교부도 강경화 장관의 CNN 인터뷰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리면서 CNN 앵커 발언을 오역한 것이 논란이 됐다.

앵커는 강 장관이 대북전단금지법의 정당성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2014년 북한이 대북전단 풍선을 향해 고사포를 발사한 사례를 들자 "듣고 보니 풍선에 고사포로 대응하다니 너무 지나쳤다"고 말했다.

하지만 외교부가 이 발언에 대해 "말씀을 들어보니 대북전단 살포나 북측의 발포 등의 문제에 대응하는 것이 정말 중요한 것 같다"고 자막을 달아 마치 앵커가 정부 대응을 지지하는 것처럼 왜곡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외교부는 바로 내용을 수정하고 "번역 과정에서 생긴 오역으로 왜곡이 아니라 실수"라고 해명했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