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감기약 먹고 이틀 출근한 보험직원 확진…제천시 또 '비상'

송고시간2020-12-23 11:19

beta

충북 제천에서 보험회사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지역사회에 또 비상이 걸렸다. 23일 제천시에 따르면 모 보험사의 20대 사무직원 A씨가 이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제천시 관계자는 "약을 먹고 증상이 가라앉았는데 혹시나 불안해서 검사를 받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 다녀온 뒤 증상…접촉자 등 90명 검사·동선 파악

(제천=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충북 제천에서 보험회사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지역사회에 또 비상이 걸렸다.

23일 제천시에 따르면 모 보험사의 20대 사무직원 A씨가 이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제천시보건소 선별진료소
제천시보건소 선별진료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구체적인 감염경로는 파악되지 않았다.

방역당국은 지난 12∼13일 서울을 다녀왔다는 진술 토대로 역학 조사 중이다.

A씨는 지난 18일 감기·몸살 증상이 나타나 약국에서 종합감기약을 구매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고는 당일과 지난 21일 출근해 정상 근무했다.

제천시 관계자는 "약을 먹고 증상이 가라앉았는데 혹시나 불안해서 검사를 받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방역당국은 동료 직원 등 90여 명에게 진단검사를 받도록 했다.

또 지난 16일 이후 A씨의 회사 밖 동선과 함께 접촉자 등을 찾고 있다.

제천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26명이 됐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bjYdWOUs2BY

jc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